[포토에세이] 가을의 옷을 입은 시흥습지생태공원
[포토에세이] 가을의 옷을 입은 시흥습지생태공원
  • 문대영 전문위원
  • 승인 2020.09.25 21:50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천고 마비의 계절 가을은 모든 것을 풍요롭게 한다. 자연은 태풍이 언제인듯,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인간 세상을 비웃는 듯 하다. 하늘은 더 높아지고 구름은 대지를 휘감고 시시각각 가을의 위용을 과시하고 있다. 자연이 다시 가을의 옷을 갈아 입었다. 25일 인천 시흥습지생태공원이 그래서 더 풍요롭기만 하다.  ⓒ 문대영 전문위원
▲ 천고 마비의 계절 가을은 모든 것을 풍요롭게 한다. 자연은 태풍이 언제인듯,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인간 세상을 비웃는 듯 하다. 하늘은 더 높아지고 구름은 대지를 휘감고 시시각각 가을의 위용을 과시하고 있다. 자연이 다시 가을의 옷을 갈아 입었다. 25일 인천 시흥습지생태공원이 그래서 더 풍요롭기만 하다. ⓒ 문대영 전문위원
▲ 천고 마비의 계절 가을은 모든 것을 풍요롭게 한다. 자연은 태풍이 언제인듯,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인간 세상을 비웃는 듯 하다. 하늘은 더 높아지고 구름은 대지를 휘감고 시시각각 가을의 위용을 과시하고 있다. 자연이 다시 가을의 옷을 갈아 입었다. 25일 인천 시흥습지생태공원이 그래서 더 풍요롭기만 하다.  ⓒ 문대영 전문위원
▲ 천고 마비의 계절 가을은 모든 것을 풍요롭게 한다. 자연은 태풍이 언제인듯,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인간 세상을 비웃는 듯 하다. 하늘은 더 높아지고 구름은 대지를 휘감고 시시각각 가을의 위용을 과시하고 있다. 자연이 다시 가을의 옷을 갈아 입었다. 25일 인천 시흥습지생태공원이 그래서 더 풍요롭기만 하다. ⓒ 문대영 전문위원
▲ 천고 마비의 계절 가을은 모든 것을 풍요롭게 한다. 자연은 태풍이 언제인듯,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인간 세상을 비웃는 듯 하다. 하늘은 더 높아지고 구름은 대지를 휘감고 시시각각 가을의 위용을 과시하고 있다. 자연이 다시 가을의 옷을 갈아 입었다. 25일 인천 시흥습지생태공원이 그래서 더 풍요롭기만 하다.  ⓒ 문대영 전문위원
▲ 천고 마비의 계절 가을은 모든 것을 풍요롭게 한다. 자연은 태풍이 언제인듯,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인간 세상을 비웃는 듯 하다. 하늘은 더 높아지고 구름은 대지를 휘감고 시시각각 가을의 위용을 과시하고 있다. 자연이 다시 가을의 옷을 갈아 입었다. 25일 인천 시흥습지생태공원이 그래서 더 풍요롭기만 하다. ⓒ 문대영 전문위원
▲ 천고 마비의 계절 가을은 모든 것을 풍요롭게 한다. 자연은 태풍이 언제인듯,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인간 세상을 비웃는 듯 하다. 하늘은 더 높아지고 구름은 대지를 휘감고 시시각각 가을의 위용을 과시하고 있다. 자연이 다시 가을의 옷을 갈아 입었다. 25일 인천 시흥습지생태공원이 그래서 더 풍요롭기만 하다.  ⓒ 문대영 전문위원
▲ 천고 마비의 계절 가을은 모든 것을 풍요롭게 한다. 자연은 태풍이 언제인듯,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인간 세상을 비웃는 듯 하다. 하늘은 더 높아지고 구름은 대지를 휘감고 시시각각 가을의 위용을 과시하고 있다. 자연이 다시 가을의 옷을 갈아 입었다. 25일 인천 시흥습지생태공원이 그래서 더 풍요롭기만 하다. ⓒ 문대영 전문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0-09-25 22:58:16
가을하늘이넘이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