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동선정보 삭제 조치 강화 … 2차 피해 방지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정보 삭제 조치 강화 … 2차 피해 방지
  • 신승혜 기자
  • 승인 2020.06.10 15:0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안내 문자 ⓒ 신승혜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안내 문자 ⓒ 신승혜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포털사이트와 SNS 등에 노출되고 있는 공개기한이 지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정보의 탐지‧삭제 업무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10일 밝혔다. 공개기한이 지난 동선정보로 인한 업소의 2차피해를 막기 위한 조치다.

이날 방통위에 따르면 2월 1일부터 지난 5일까지 코로나19 확진자 등의 개인정보가 노출된 게시물 972건을 탐지해 952건을 삭제했으며, 지난달 4일부터 지난 5일까지 공개기한이 지난 확진자 동선정보를 포함한 게시물 659건을 탐지, 541건을 삭제했다.

최근 송파구청, 용인시청 등 지방자치단체에서도 인터넷 상 동선정보를 탐지해 인터넷진흥원에 삭제 요청을 하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지자체의 공공근로일자리와 연계해 모니터링 업무를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방통위와 인터넷진흥원은 지자체별로 사업자에게 삭제를 요청하는 번거로움과 중복 탐지를 방지하기 위해 동선정보 삭제에 관한 창구를 인터넷진흥원으로 일원화해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방통위는 주요 인터넷 사업자와 간담회를 개최해 인터넷 카페, 블로그 등에 게시된 공개기한이 지난 동선정보를 신속하게 삭제하기 위한 방안도 모색하기로 했다.

방통위는 그동안 사업자의 적극적인 협조로 동선정보를 삭제하고 있지만 언론사의 보도 내용에 포함된 동선정보의 경우 공개기한이 지나도 여전히 인터넷상에 노출되고 있어 관계부처와 언론사에 대해 보도기사에 포함된 동선정보의 삭제나 음영처리를 요청할 예정이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2차피해를 막기 위해 공개기한이 지난 동선정보 삭제에 사업자와 언론사가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