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전립선암 세포 증식 억제 '갈황색미치광이버섯'
폐·전립선암 세포 증식 억제 '갈황색미치광이버섯'
  • 신승혜 기자
  • 승인 2020.04.08 13:2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갈황색미치광이버섯. ⓒ 산림청
▲ 갈황색미치광이버섯. ⓒ 산림청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버섯연구실은 성균관대학교 약학대학 김기현 교수 연구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환각증상을 일으키는 독버섯인 '갈황색미치광이버섯'에서 폐암과 전립선암 세포의 증식을 억제하는 새로운 항암물질을 발견했다고 8일 밝혔다.

공동연구팀은 갈황색미치광이버섯 추출물에서 '세스퀴테르펜류'를 발견했다. 현재 항암제로 널리 사용되고 있는 독소루비신과 유사한 효능을 나타내 새로운 천연 항암치료제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약학회의 약학전문 국제학술지 '아카이브즈 오브 파마칼 리서치(Archives of Pharmacal Research, IF 2.49)' 43권에 발표됐다.

갈황색미치광이버섯은 섭취 후 30분 이내 정신불안, 인지장애, 공격적인 행동 등이 나타나는 중독증상을 발생시키는 맹독성 버섯으로 야생채취에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김만조 산림소득자원연구과장은 "독버섯의 새로운 활용가치를 높이는 약리학적 연구를 강화할 것"이라며 "앞으로 산림버섯이 의약품산업의 신소재로 각광받으며 고부가가치 바이오산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연구기능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