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여행 3명 '홍역' 발생 … 여행 전 예방접종 필수
해외 여행 3명 '홍역' 발생 … 여행 전 예방접종 필수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10.11 15:52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기간 동안 해외여행력이 있는 홍역환자가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3명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잠복기간이 끝나는 21일까지 홍역의심증상이 나타나면 보건소를 찾아야 한다고 11일 당부했다.

환자는 태국 여행을 다녀온 20~30대였다. 질본과 지자체는 의료기관 등을 통한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환자 격리, 접촉자 예방접종 등 대응 조치를 했다.

지난해 12월부터 지속해 온 홍역 해외유입과 지역사회 소규모 유행이 모두 종료된 후 8월 말부터 환자가 없었다가 이번에 다시 해외유입 홍역이 발생했다.

지난해 12월 홍역 첫 발생 이후 이번 환자 3명을 포함해 지난 9일 기준 188명의 환자가 신고됐다. 주요 국가는 베트남, 필리핀, 태국 순이다.

질본은 최근 베트남, 필리핀, 태국 등 해외여행을 다녀왔다면 잠복기인 7~21일 동안 건강상태를 주의 깊게 관찰하고, 발열이나 발진이 나타난 경우 먼저 관할 보건소에 문의할 것을 당부했다.

의심 환자는 가급적 대중교통 이용을 자제하고 마스크를 착용한 후 보건소에 연락 후 방문해야 한다.

홍역에 대한 증상, 예방수칙, 보건소 연락처 등 궁금한 사항은 질본 콜센터 1339로 문의할 수 있다.

질본 관계자는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 면역의 증거가 없다면 출국 전에 홍역 예방접종을 최소 1회 이상 맞아야 한다"며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씻기, 기침할 땐 옷소매로 하는 감염병예방 기본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1146 2019-10-12 08:29:14
해외여행을 간다면 예방접종은 꼭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