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대형산불 '긴급재난문자' 네이버에서 확인한다
지진·대형산불 '긴급재난문자' 네이버에서 확인한다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07.07 16:24
  • 댓글 9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네이버 앱 긴급재난문자 알림서비스 ⓒ 행안부 자료
▲ 네이버 앱 긴급재난문자 알림서비스 ⓒ 행안부 자료

긴급한 재난상황정보와 행동요령, 대피소 현황을 네이버를 통해서도 바로 찾아볼 수 있게 됐다.

행정안전부는 오는 8일 네이버와 '재난안전 공공서비스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긴급재난 관련 정보를 네이버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제공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재난 발생때 정부가 발송하는 긴급재난문자 내용과 국민행동요령, 지진대피장소, 무더위 쉼터 등 연계정보를 네이버를 통해서 찾아볼 수 있도록 재난안전 공공정보를 제공하는 내용이다. 네이버는 재난안전 목적에 사용할 수 있도록 지도 등 콘텐츠를 행안부에 제공한다.

네이버 앱을 통한 긴급재난문자 알림서비스는 지난 4월부터 시범 실시에 들어가 5월부터 정식 운영되고 있다.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된 지역에서는 네이버앱 첫 화면에도 긴급재난문자 정보가 뜬다. 이를 클릭하면 재난 유형별 국민행동요령 등 연계정보와 연결된다.

네이버 지도에서는 지진옥외대피소나 무더위·한파쉼터 등 재난안전과 관련된 주요 시설의 위치 정보를 제공한다. 지도 상단의 '현 지도에서 장소검색'을 클릭하고 검색하면 가까운 대피소나 쉼터 위치를 보여준다.

네이버 지도의 재난시설 검색 서비스는 지난달부터 서울과 세종시 등 일부 지역을 대상으로 시행에 들어갔으며 앞으로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행안부는 국민재난안전포털이나 안전디딤돌 등 정부가 운영하는 홈페이지·앱 외에 네이버를 통해서도 재난 관련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재난 상황 발생때 보다 안정적인 대국민 서비스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국민안전처 시절인 2016년 9월 경주 지진때 지진정보를 확인하려는 접속자가 몰리면서 홈페이지가 다운되는 현상이 발생했는데 앞으로는 대형재난 발생때 네이버로 트래픽이 분산되는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진영 장관은 "재난안전 공공서비스 분야에서 민·관 협력이 이뤄져 국민이 더 신속하고 안정적으로 재난 상황을 파악하고 대처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재난안전 분야에서 민간과의 협력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중심 2019-07-10 07:20:45
첨단을 걷는 소방청... 정책도 첨단...

박은경 2019-07-09 14:48:03
네이버를 통한 재난안전서비스로 재난안전정보를 쉽게 볼수 있다면 아무래도 젊은층에게는 신속하고 안전한 서비스로 정착되어 갈것 같습니다.

해킹 2019-07-09 10:55:24
네이버 권력은 누가 제어하지?

정이신 2019-07-09 07:05:12
다양한 정보 제공처가 있어서 좋습니다.

이히자인 2019-07-09 06:37:10
자연에 맞추다 보면 다 적응하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