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병장이 화학작용제 탐지장비 특허 출원
공군 병장이 화학작용제 탐지장비 특허 출원
  • 이산하 기자
  • 승인 2019.06.19 16: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승훈 병장이 자신이 개발한 탐지장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공군 5비
▲ 김승훈 병장이 자신이 개발한 탐지장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공군 5비

공군 장병이 화학작용제 탐지장비를 개발해 발명 특허를 출원했다. 주인공은 제5공중기동비행단(5비) 화생방지원대 김승훈 병장(26).

공군 5비는 지난 3월 김 병장이 '화학탐지지와 머신러닝을 활용한 화학작용제 모니터링 디바이스와 시스템'을 직무 관련 발명 특허로 출원했다고 19일 밝혔다.

공군 5비에 따르면 김 병장은 화생방 장비를 유지·보수하는 업무를 담당했다.

전자식 화학작용제 탐지장비는 높은 단가와 잦은 오류가 발생한다. 비전자식 탐지장비는 저렴하고 다루기 쉬운 반면 탐측요원이 탐지기 결과를 확인해야 하기 때문에 위험하다.

김 병장은 낮은 단가와 빠른 반응도를 보이는 화학탐지지를 구상했다. 개발된 장비는 제품단가가 낮고 현장에 가지 않아도 원격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김 병장은 공군 지식재산제안관리실의 도움을 받아 특허를 출원했다. 지식재산제안관리실은 공군 직무 관련 발명을 등록해 주는 업무를 맡고 있다.

복무기간 중 발명을 신고하기만 하면 전역 후에도 담당 변리사가 출원, 등록 등의 절차를 모두 도와준다.

김홍래 지식재산제안관리실 사무관은 "공무원 직무발명 보상 제도를 통해 특허로 발전시키는 장병들이 많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19-06-20 07:16:56
김승훈병장 더많은연구와 발전이 있기를바랍니다
특허를내는것에 축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