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 떨어집니다" … 국립공원공단 낙석통보 서비스
"돌 떨어집니다" … 국립공원공단 낙석통보 서비스
  • 박혜숙 기자
  • 승인 2019.03.10 12:23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립공원에 설치한 낙석 예측기가 위험을 감지해 통보해 준다. ⓒ 국립공원관리공단
▲ 국립공원에 설치한 낙석 예측기가 위험을 감지해 통보해 준다. ⓒ 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공원공단은 해빙기 낙석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낙석통합관리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0일 밝혔다.

암반의 경사와 균열을 실시간으로 측정해 기준치 5㎜를 넘으면 현장에 설치된 경보시설이 탐방객에게 낙석 가능성을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설악산 비선대·백담지구, 소백산 희방사 진입도로, 월출산 구름다리·바람폭포 등 6곳에 설치돼 있다.

공단은 오는 11월까지 이 시스템을 18곳 국립공원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실시간 계측자료와 경보상황 등 정보를 전송받을 수 있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도 개발할 계획이다.

해빙기 낙석은 겨울동안 얼었던 바위가 기온에 따라 이완과 수축을 반복하다가 떨어지는 현상이다. 또한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2014~2018년 동안 국립공원에서 봄철 해빙기인 2∼4월 발생한 낙석 사고는 모두 23건이다. 2014년 3월 북한산 인수봉에서 1명이 사망하는 등 3건의 인명피해와 9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양해승 국립공원공단 재난안전처장은 "봄철 공립공원을 산행할 때 발생하는 낙석은 예측이 매우 어려워 위험구간을 신속히 통과해야 한다"며 "낙석위험 경보음이 울리면 즉시 안전한 장소로 이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Tag
#낙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공상종 2019-03-11 17:15:15
해빙기 산행은 복장도 조심 낙석 미그럼도 조심해야

돌맹이 2019-03-11 10:46:40
봄철 산행 늘 안전에 주의가 필요해

남철우 2019-03-11 10:19:24
등산로 낙석 위험지역 고시해야

삼다도 2019-03-10 17:30:02
해빙기 낙석 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