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설 연휴 지난해보다 안전사고 사망자 줄었다"
"올해 설 연휴 지난해보다 안전사고 사망자 줄었다"
  • 신승혜 기자
  • 승인 2019.02.07 15:27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행정안전부 자료
ⓒ 행정안전부 자료

설 연휴 안전사고와 사망자 수가 모두 지난해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올해 설 연휴는 2∼6일 지난해보다 하루 길었지만 일평균 사고 건수는 552건에서 381.8건으로 30.8%, 사망자 수는 8.75명에서 5.4명으로 38.3% 감소했다.

연휴기간 안전사고 가운데 제일 큰 비중을 차지하는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지난해 30명(4일간)에서 올해 20명(5일간)으로 줄어 일평균 7.5명에서 4.0명으로 46.7% 줄었다. 교통사고 건수는 1418건으로 지난해 1488건과 비슷했지만 일평균으로 계산하면 23.8% 감소했다.

화재는 지난해 704건에서 올해 473건으로 32.8% 감소했다. 사망자 수는 3명에서 2명으로 줄었다. 

산재 사고는 지난해 한건도 없었지만 올해 3건이 발생해 3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해양 사고는 16건에서 15건으로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윌리엄스 2019-02-08 14:15:25
안전이 습관이 될 때 까지

오창균 2019-02-08 13:22:01
안전사고의 적극 예방실천이 소홀해지지않길

Peter 2019-02-08 09:10:00
갑시다 ~~ 안전대한민국

바람 2019-02-08 09:08:45
안전의식과 질서의식수준이 높아진걸까?

구공상종 2019-02-08 08:48:36
그 나마 다행이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