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서 규모 1.9 지진 2차례 발생 … '지진 트라우마' 주민들 불안감 호소
포항서 규모 1.9 지진 2차례 발생 … '지진 트라우마' 주민들 불안감 호소
  • 박혜숙 기자
  • 승인 2018.12.13 14:5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해 11월 15일 포항 지진으로 일부 건물이 피해를 입은 현장. ⓒ 독자 제공
▲ 지난해 11월 15일 포항 지진으로 일부 건물이 피해를 입은 현장. ⓒ 독자 제공

지난해 말 큰 지진 피해가 난 경북 포항에 13일 오전 규모 2.0 미만 지진이 발생했다.

규모가 작지만, 일부 지역에서 흔들림이 감지되자 지진 트라우마가 있는 주민들은 불안감을 호소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8시 32분 20∼31초 포항시 북구 북쪽 11㎞ 지점에서 규모 1.9 지진(깊이 6~7㎞)이 2차례 발생했다.

진동을 느낀 일부 시민은 재난안내문자가 오지 않는다고 행정기관에 문의하는 소동을 빚었다.

포항시 관계자는 "오전 8시 30분부터 1시간 30분 동안 지진 발생 여부를 묻는 전화가 10통 정도 걸려왔다"고 말했다.

기상청 지진·화산 업무규정에 따르면 규모 2.0 이상 지진이 나면 중앙부처와 지자체 등에 통보하고 문자메시지 등으로도 사실을 알린다.

규모 2.0 미만 지진은 감시는 하되 대국민 발표는 하지 않는다. 큰 피해를 본 포항은 규모 2.0 미만 지진도 기상청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기상청은 내년 하반기부터 포항뿐 아니라 전국에서 발생한 모든 지진 정보를 홈페이지에 공개할 예정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포항은 퇴적층이 두꺼운 지역이다"며 "지진 에너지가 땅속에서 올라오다가 퇴적층을 만나면 증폭해 작은 에너지에도 진동을 느끼게 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경기우먼 2018-12-13 18:39:04
작은 지진이라도 불안한 마음에 맘 편히 놓질 못 할 터인데 어쩜 좋은지!

남철우 2018-12-13 16:44:07
치유프로그램으로 보호해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