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마가 달린다! 평화 번영의 미래로' … 10년만에 北달리는 南열차
'철마가 달린다! 평화 번영의 미래로' … 10년만에 北달리는 南열차
  • 김대수 기자
  • 승인 2018.11.30 11:11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공동조사 열차 이동 경로. ⓒ 통일부
▲ 공동조사 열차 이동 경로. ⓒ 통일부

남북의 철도 조사단을 싣고 30일 경의선과 동해선 공동조사에 나설 객차에 '서울↔신의주'라는 이정표가 붙었다.

경의선·동해선 조사와 평라선을 통한 북한 내부 이동 등 2600㎞, 18일간의 '대장정'을 떠날 남측 차량은 이날 오전 6시 40분쯤 서울역 플랫폼을 출발했다. 이후 도라산역에서의 환송행사를 하고 북한으로 향하게 된다.

이날 취재진에게 공개된 공동조사단 열차는 조사 기간 이곳에서 숙식을 해결하게 될 조사단원 28명을 위한 생활환경을 갖추고 있었다.

남측 철도차량은 기관차 1량과 유조차, 발전차, 객차, 침대차, 침식차(사무·세면), 유개화차(물 적재) 등 열차 6량 등 7량으로 구성됐다.  사무와 세면에 활용되는 침식차에는 △붙박이 옷장 △접이식 탁자 △싱크대 △냉장고 △세탁기 △건조기 △전기밥솥 등 가재도구와 가전제품이 마련됐고 샤워칸도 설치됐다.

침식차 밖에는 '철마가 달린다! 평화 번영의 미래로'라는 현수막도 붙었다.

남북의 북측 철도 현지조사는 2007년 12월 경의선 조사 이후 처음이고, 남쪽 열차가 북측 철도 구간을 달리는 것은 개성공단 건설자재 등을 실어 나르다 2008년 11월 운행이 중단된 도라산-판문역간 화물열차 이후 10년만이다.

지용태 한국철도공사 남북대륙사업실 실장은 이날 공동조사단 환송행사 참석 인사들에게 브리핑하면서 "공교롭게도 오늘이 10년 전 개성공단 화물열차가 중단된 날이다. 굉장히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현지 공동조사 이후에는 기본계획 수립, 추가 조사, 설계 등을 진행하고 실제 공사는 북한의 비핵화 진전에 따라 추진하게 될 것"이라며 "남북간 합의한 바와 같이 착공식을 연내 개최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북한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남철우 2018-12-14 12:51:31
유럽 .미주지역 전세계로 뻗어가는 대한민국 국력

제노비아 2018-12-03 08:56:52
유럽까지달려달려

정이신 2018-12-03 08:43:18
좋아요! 아주 좋아요.

윌리엄스 2018-12-03 08:22:53
두만강 지나 블라보스톡에서 킹크랩 먹고 유~~럽으로 고고고

삼다도 2018-12-01 17:18:45
통일로가는길 얼마 남지않았다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