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개표 결과 위·변조 막는다" … 온라인투표 '블록체인 기술' 적용
"투·개표 결과 위·변조 막는다" … 온라인투표 '블록체인 기술' 적용
  • 은서기 기자
  • 승인 2018.11.28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온라인투표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투·개표 결과의 위·변조를 막고 결과 검증도 할 수 있는 시스템이 도입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온라인투표 시스템 개발을 다음달까지 마무리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온라인투표 서비스는 향후 시범적으로 민간분야 투표와 설문조사 등에 선보일 예정이다.

이 사업은 지난 6월 발표한 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의 핵심 추진과제인 6대 공공시범사업 가운데 하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013년부터 운영 중인 온라인투표시스템은 정당 당대표 경선이나 아파트 동대표선거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많이 활용되고 있다. 지난달 말까지 564만명(4516건)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해킹·조작 등 투·개표 결과의 위·변조 의혹이나 불신 때문에 온라인투표보다 투·개표 관리 인건비 등이 많이 드는 종이투표를 선호하는 경우가 많다.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투표시스템은 유권자 인증부터 투표결과 저장·검증 등 전 과정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 기존 온라인투표에 비해 투명성과 보안성이 대폭 강화됐다.

유권자의 온라인투표 방식으로는 기존처럼 모바일, PC 등이 이용되지만, 투표 관련 정보 저장방식이 중앙집중형에서 블록체인 기반 분산형 시스템으로 바뀐다.

블록체인 기반으로 투표 관련 데이터가 분산 저장되면서 해킹 등 공격시도가 있어도 위·변조가 사실상 불가능하다.

기존 온라인투표는 후보자와 참관인 등이 투·개표과정부터 결과까지 확인할 수 없었다.

새 시스템에선 이해관계자가 블록체인에 저장된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받아 분산 저장된 투·개표 결과를 비교·검증할 수 있다.

다음달 초까지 금융투자협회와 서울대 블록체인학회, 한국인터넷진흥원을 대상으로 의견수렴 등 설문조사영역에 시범 적용할 예정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투표시스템의 시범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온라인투표의 공직선거 도입 기반을 조성할 계획이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온라인투표 전 과정을 블록체인으로 관리해 투표의 익명성과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