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진 교수 "남성 빈혈, 대장·위암 발병 신호 … 내시경검사 필요"
유영진 교수 "남성 빈혈, 대장·위암 발병 신호 … 내시경검사 필요"
  • 윤가운 기자
  • 승인 2018.11.28 13:21
  • 댓글 6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혈은 적혈구가 부족한 질환이다. 혈액 속 적혈구는 우리 몸에서 산소를 운반해주는 '일꾼' 역할을 하는데 이 적혈구가 부족해지면서 산소 운반이 잘 안 되는 것이다. 이처럼 적혈구가 부족해지는 이유로는 철분 결핍, 엽산 부족, 골수 재생 불량 등이 꼽힌다.

▲ 유영진 인제대 상계백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 ⓒ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 유영진 인제대 상계백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 ⓒ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그런데 이런 빈혈이 여성에게만 발생하는 것으로 오인하는 사람들이 많다. 여성의 주기적인 생리가 적혈구 부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까닭이다. 하지만 남성의 빈혈은 여성보다 좀 더 진지하게 생각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유영진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는 만약 남성에게 빈혈 증상이 생겼다면 위암이나 대장암이 발병했다는 신호일 수도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28일 밝혔다.

유 교수는 "남성의 경우 여성과 달리 생리로 인한 출혈이 없는데도, 빈혈이 있다는 건 몸속 어디선가 피가 샌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중년이라면 위암, 대장암이 생길 수 있는 나이이기 때문에 위내시경과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빈혈 증상 때문에 내시경 검사를 받았다가 위암, 대장암으로 진단되는 중년 남성도 적지 않다고 유 교수는 설명했다.

유영진 교수는 "빈혈은 다른 원인 질환이 있어 나타나는 증상"이라며 "배가 아프다고 진통제만 먹으면 큰 병을 놓칠 수 있듯이 빈혈 증상에 따라 치료나 약이 다를 수 있는 만큼 증상이 있으면 전문적인 진료를 받아 원인에 따른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윌리엄스 2018-11-30 08:02:10
술을 줄여야 한다.

Ksy1146 2018-11-29 19:32:57
건강검진은 꼭 받아야한다

경기우먼 2018-11-29 17:10:54
나이 들수록 철분,칼슘,엽산,아연 골고루 먹어줘야해요

Peter 2018-11-29 08:49:32
언제 받았는지 기억이 가물가물... 받기는 받았는지도 가물가물

정이신 2018-11-29 08:26:30
건강정보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