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와이파이 끊김 현상 자동으로 파악해 방지한다"
KT "와이파이 끊김 현상 자동으로 파악해 방지한다"
  • 김병직 기자
  • 승인 2018.10.19 13:3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T 직원들이 WiFi WDT 기술이 적용된 KT 기가 와이파이 단말을 시험하고 있다. ⓒ KT
▲ KT 직원들이 WiFi WDT 기술이 적용된 KT 기가 와이파이 단말을 시험하고 있다. ⓒ KT

KT는 무선침입방지시스템(WIPS)에 의한 와이파이 끊김 현상을 자동으로 파악하는 기술(WiFi WDT)을 개발해 KT 기가 와이파이 단말에 적용했다고 19일 밝혔다.

무선침입방지시스템은 무선통신망에서 허가되지 않은 와이파이 접속을 탐지하고 차단하는 네트워크 보안 시스템이다. 하지만 접속 차단 과정에서 WIPS 센서의 무선 신호가 주변 건물까지 영향을 받아 인근 지역의 일반 와이파이 접속까지 차단되는 사례가 발생해왔다.

KT가 개발한 와이파이 WDT 기술은 정상적인 와이파이 신호 세기와 WIPS 시스템이 전송하는 와이파이 신호 세기를 비교해 오차단 여부를 파악한다. 이같은 검출 데이터가 쌓이면 WIPS 시스템이 설치된 특정 건물의 위치 추정이 가능해 잘못 차단된 와이파이에 대한 빠른 조치가 가능하다고 KT는 설명했다.

KT는 이 기술을 10월까지 기가 와이파이 단말 300만대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수길 KT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장은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혁신 기술 개발을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