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쏭달쏭' 어려운 공문서 용어 국민이 바꾼다
'알쏭달쏭' 어려운 공문서 용어 국민이 바꾼다
  • 문예진 기자
  • 승인 2018.09.12 13: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가 공문서 등에 사용되는 어려운 용어를 국민이 이해하기 쉽게 개선하기로 했다.

행안부는 오는 13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 어렵거나 문제가 있는 공문서 용어를 공모한다고 12일 밝혔다.

각종 공문서나 민원서식 등에 쓰이는 어려운 용어나 권위·차별적 표현을 담고 있는 용어들이 대상이다.

국민생각함(idea.epeople.go.kr)이나 문서24(open.gdoc.go.kr)에 접속해 응모자 이름과 정비 대상 용어, 실생활 경험 사례 등을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행안부는 민원 처리를 위해 필요한 서류를 내도록 할 때 '기일 엄수'라는 표현은 '날짜를 지켜', '불우이웃'은 '어려운 이웃' 등으로 바꾸는 것을 예로 들었다. 또 '자동제세동기'는 '자동심장충격기', 행정기관에서 정책 아이디어 발굴을 위해 토론회를 열 때 사용하는 '해커톤'은 '끝장토론' 등을 사례로 제시했다. 

김일재 정부혁신조직실장은 "국민들이 이해하기 어려운 전문용어, 사용·이해도가 낮은 행정용어 등을 정비해 쉽고 바른 공문서 용어 사용을 정착시켜 생활형 정부혁신을 추진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때보 2018-09-14 04:30:56
제발이해하기 쉽게 만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