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아파트 공사장서 흙더미 무너져 … 2명 사상
평택 아파트 공사장서 흙더미 무너져 … 2명 사상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8.17 15:1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7일 오전 경기 평택의 아파트 공사현장서 배관 매설작업 중 흙이 무너져 2명의 사상자가 났다. ⓒ 경기재난안전본부
▲ 17일 오전 경기 평택의 아파트 공사현장서 배관 매설작업 중 흙이 무너져 2명의 사상자가 났다. ⓒ 경기재난안전본부

경기 평택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매몰사고가 발생, 2명의 사상자가 났다.

17일 오전 11시 10분쯤 경기도 평택시 칠원동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난방용 배관 매설작업 중 흙이 무너져 근로자 2명이 매몰됐다.

이 사고로 A(54)씨가 헬기로 병원에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고, 동료 B(41)씨는 경상을 입었다.

사고는 근로자들이 너비 2.3m, 깊이 3.5m로 땅을 파 난방 배관을 매설하던 중 토사가 무너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공사 관계자들을 불러 안전조치 위반 사항이 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1146 2018-08-20 10:25:34
안전불감증이다 고인의명복을빕니다

신이 2018-08-18 09:43:06
공사장 안전규칙 준수는 기본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