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소화기 제대로 알고 쓰시나요
[기고] 소화기 제대로 알고 쓰시나요
  • 남철우·대전남부소방서 119구급대
  • 승인 2018.06.27 10:16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화재는 계절이나 장소에 상관없이 발생하고 있다. 예측할 수 없는 경우도 많다.

제천·밀양·군산화재가 예측이 어려웠던 장소에서 발생했다. 소중한 생명을 잃었고 재산피해도 컸다.

예측이 어려웠던 장소에서 발생한 화재는 초기 진압이 중요하다. 초기진압 방법 가운데 하나가 소화기다.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물건이다. 크기는 작지만 효과는 크다.

▲ 남철우 대전남부소방서 119구급대
▲ 남철우 대전남부소방서 119구급대

소화기는 일반적으로 빨간색이다. 무게는 3.3㎏으로 소화약제에 따라 A·B·C로 표시돼 있다. 

A는 일반화재로 연소후 재를 남기는 종류의 화재로 종이나 목재 등의 섬유류에 사용한다.

B는 유류화재와 가스화재로 연소후 아무것도 남기지 않는 화재에 쓰인다.

C는 전기화재, 전기기계로 인한 화재로 전기적 절연성을 가진 물체를 소화해야 하는 화재에 사용된다.

소화기 사용방법은 불이 나면 먼저 안전핀을 뽑고 노즐을 빼고 불이 난 곳을 향해 빗자루로 쓸듯이 뿌려준다. 반드시 바람을 등지고 뿌려야 한다.

소화기는 소방대가 도착하기 전에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눈에 띄는 곳에 보관해야 한다. 업소에서는 출입구 계단참과 비상구 양쪽에 비치해야 한다.

소화기는 직사광선과 높은 온도와 습기를 피해 보관해야 한다. 소화약제가 굳거나 가라앉지 않도록 한달에 한번 정도 소화기를 위아래로 흔들어 주는 것이 좋다.

많이 사용하는 축압식 소화기는 손잡이 아래쪽에 있는 지시압력계가 정상 부위에 있는지 수시로 확인해야 한다.

점검방법은 소화기의 지시압력계가 녹색의 범위 내에 있어야 적합하다. 빨간색 부분은 과압(압력이 높음)의 범위다. 노란색 부분은 소화기내의 압력이 부족한 것으로 소화약제를 정상적으로 방출할 수 없다.

지시압력계가 노란색을 가리키면 사용하지 못하므로 재충전을 해야 한다.

만일의 화재 발생시 초기진압을 위해 소화기를 직접 들어보고 점검하는 습관도 필요하다. 소화기는 어디에 있는지 평소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새벽 2018-06-28 13:04:33
누구나 알고 있는 소화기 사용법이지만 실전에서 정말 잘 사용하려면 평소에 숙지해야 겠습니다.

바람 2018-06-27 16:16:06
그래서 훈련과 교육의 중요성을

소방 2018-06-27 15:14:49
소화기의 소화성능 잘 익혀두세요

제발 2018-06-27 13:08:44
홰재에 대해 소화기는 가장 큰 무기입니다

하차장 2018-06-27 12:28:30
제대로 알고쓰는 사람은 열에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