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조직위 24일부터 경기장 시설 '환경정화' 활동
평창조직위 24일부터 경기장 시설 '환경정화' 활동
  • 임정균 기자
  • 승인 2018.04.23 15:15
  • 댓글 3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남북 선수단이 한반도기를 들고 공동입장하고 있다. ⓒ 평창조직위
▲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남북 선수단이 한반도기를 들고 공동입장하고 있다. ⓒ 평창조직위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와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가 경기장 시설 환경정화 활동에 나선다.

조직위는 "오는 24일 오후 1시부터 올림픽과 패럴림픽이 개최된 평창올림픽 플라자와 알펜시아 스포츠파크, 용평 알파인 경기장,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 횡계차고지 등 대관령 일대 경기장과 시설에 대한 환경정화 활동을 전개한다"고 23일 밝혔다.

환경정화 활동에는 조직위 전 직원 550명이 참여해 대회 기간 발생해 쌓여있거나 대회 이후 시설물 철거과정에서 생긴 생활 쓰레기를 수거할 계획이다.

김기홍 조직위 사무처장은 "대회 성공적인 개최에는 개최지역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대회 이후 깨끗한 환경을 지역 주민들에게 돌려주는 것이 중요한 만큼 환경정화 활동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조직위는 이번 환경정화 활동 이후에도 경기장과 대회 시설에서 발생하는 생활 폐기물 처리를 위해 환경미화원 10명으로 구성된 기동처리반을 운영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동희 2018-04-24 08:31:43
대회후 운영 계획이 중요합니다.

올림픽경기장 2018-04-23 17:07:38
올림픽 이후 경기장 활용에 대해 우려했던 현실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관계당국에서는 조속히 대책마련이 필요해보입니다

고상용 2018-04-23 16:11:13
환경정화는 당연하지만 시설물 관리가 더 문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