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안고속도로서 암모니아 탱크로리 전복 … 누출은 없어
서해안고속도로서 암모니아 탱크로리 전복 … 누출은 없어
  • 신승혜 기자
  • 승인 2018.04.16 10:06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해안고속도로서 암모니아 운반 탱크로리가 전복됐다. ⓒ 당진소방서
▲ 서해안고속도로서 암모니아 운반 탱크로리가 전복됐다. ⓒ 당진소방서

16일 오전 6시쯤 충남 당진시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 당진IC 하행 램프 구간에서 액상 암모니아 운반 탱크로리가 전복됐다.

이 사고로 운전자 하모(49)씨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탱크로리에 적재된 액상 암모니아는 다행히 누출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가 나자 당진소방서는 금강유역환경청과 서산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에 사고 사실을 통보하고 현장 복구 중이다.

소방서 관계자는 "탱크로리가 램프 구간에서 차체 하중을 견디지 못해 전복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채원 2018-04-17 09:11:09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다행히 암모니아가 유출 안돼 다행이지만 안타까운 사고입니다~~^^

이영우 2018-04-17 08:02:34
안전불감증입니다.

메카 2018-04-16 17:00:36
그나마 다행. 안전운행을 안했군요

고상용 2018-04-16 15:51:01
특수차량 운전자는 항시 안전 운전을 하여야한다. 그나마 다행이다. 역시 안전 불감증이다.,

서석하 2018-04-16 11:15:03
그나마 탱크가 터져 암모니아가 밖으로 누출되지 않은 것이 다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