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3명 숨진 이대목동병원 '환자안전부' 신설한다
신생아 3명 숨진 이대목동병원 '환자안전부' 신설한다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8.04.09 14:33
  • 댓글 28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생아중환자실 폐쇄 유지 … 시설개선 50억원 투자

지난해 12월 신생아 4명이 숨진 이대목동병원이 환자 안전사고 예방과 감염관리를 전담하는 환자안전부를 신설해 운영키로 했다.

문제가 됐던 신생아중환자실은 정상화될 때까지 전면 폐쇄를 유지한다.

대책으로는 △환자안전을 위한 조직 개편 △환자안전을 위한 시설 강화와 시스템 혁신 △환자안전 진료가 정상화될 때까지 신생아중환자실 전면 폐쇄 △감염관리 교육과 연구 강화 △환자안전 문화정착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 강화 등이 담겼다.

환자안전부는 안전사고 예방, 감염관리 등을 원활히 수행할 수 있도록 돕고 전반적인 시스템 점검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국내외 사례를 참고해 선진화된 환자안전과 감염관리 체계도 구축하기로 했다. 정순섭 외과 교수가 환자안전부장을 맡는다. 산하조직에는 감염관리실, QPS(질향상·환자안전) 센터, 고객지원센터를 둔다.

병원 전반에 환자안전을 위한 시설도 보강된다. 신생아중환자실, 항암조제실, TPN(총 정맥 영양) 무균조제실 등의 시설을 개선한다. 특히 신생아중환자실은 전면 리뉴얼을 거쳐 모든 병실을 1인실로 설계하고, 음압·양압 격리실을 설치해 감염을 철저히 차단키로 했다.

신생아 전담 의료진과 간호사를 확충한다. 이대목동병원은 전체 병원의 환자안전과 감염관리 기능을 재정비하는 게 우선이라고 판단, 관련 작업이 마무리될 때까지 신생아중환자실의 폐쇄를 유지하기로 했다,

'감염 없는 병원'을 만들기 위해 10년 동안 연간 10억원을 투입하는 '이화스크랜튼 감염교육·연구센터'를 다음달 중에 개소한다. 센터장에는 서주영 미생물학과 교수를 내정했다. 감염교육·연구센터는 신생아중환자실 근무자는 물론 전 직원을 대상으로 체계적이고 반복적인 감염 예방 교육을 할 예정이다.

환자안전 문화정착을 위해선 사회공헌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사고후 이화의료원 발전후원회와 의과대학 동문이 환자안전 강화를 위해 3억원 이상을 모금했으며, 이를 10억원 이상으로 확대해 저소득 신생아 치료 지원 등에 쓰기로 했다.

유족에 대한 보상안은 현재 협의 중인 사항이어서 대책에 포함되지 않았다.

문병인 이화의료원장은 "유족과 국민 여러분께 너무 큰 상처와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이번 사고를 환자안전을 위한 대대적인 혁신의 계기로 삼아 시설 개선은 물론 진료 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편해 환자가 가장 안전하게 진료받을 수 있는 병원으로 환골탈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창균 2018-04-12 11:03:32
안전은 어디에서든 기본이자 필수입니다

김태진 2018-04-10 17:57:15
제대로 해주세요

구공탄 2018-04-10 17:55:27
피해자 유족에게 진심어린 사과와 보상이 먼저이고 법정공방으로 질질꿀지 말아야한다

500원 2018-04-10 16:35:14
인성교육이 여기도 절대 필요한 곳 입니다.

이영우 2018-04-10 16:32:43
시스템도 좋지만 마인드가 변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