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도로에 수산화나트륨 '누출' … 소방당국 안전조치
울산 도로에 수산화나트륨 '누출' … 소방당국 안전조치
  • 진광태 기자
  • 승인 2018.01.12 17:14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로에 누출된 수산화나트륨 ⓒ 울산 남부소방서
▲ 도로에 누출된 수산화나트륨 ⓒ 울산 남부소방서

12일 오후 1시47분쯤 울산시 남구 석유화학단지 인근 도로에 수산화나트륨이 누출돼 소방당국이 안전조치에 나섰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분말 형태의 흰색 수산화나트륨 150㎏이 도로를 따라 수십m에 걸쳐 누출됐다.

소방당국은 "수산화나트륨은 양잿물 등으로도 알려진 물질로 염기성 제독제의 일종"이라며 "위험물로 분류돼 있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수산화나트륨 위에 모래를 덮는 작업을 진행했다. 소방단국은 도로를 지나던 차량에서 해당 물질이 누출된 것으로 추정하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명상 2018-01-12 20:25:13
어떻게 적재하고 다니길래.

소박이 2018-01-12 19:52:45
수산화나트륨은 부식성이 강해 가성 소다라고 부르는데... 차량 하부 부식 원인이

대박군 2018-01-12 17:56:12
누가 어떻게 도로상에 유출이 됐을까요?
누군가는 보지 못 했을까요
이런 위험 물질 관리가 소홀하다니 안전 불감증을 보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