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안전 금융
신분증 분실신고 13일부터 금융권 실시간 공유금감원, 개인정보 노출자 신고예방 시스템 구축
송인규 전문위원ㆍ경영학박사 | 승인 2017.11.13 10:30

앞으로 신분증 분실 신고가 금융권에 실시간으로 공유된다.

금융감독원은 3단계로 추진해 온 '개인정보 노출자 사고예방 시스템' 구축이 완료돼 13일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신분증을 잃어버린 경우 분실된 신분증이 불법 금융거래에 이용되는 등 피해를 보지 않도록 만들어졌다.

지난 6월 1단계로 1103개 모든 금융회사에 서비스가 적용됐다. 7월에는 2단계로 금융회사 점포를 방문하지 않고 컴퓨터ㆍ휴대전화로 분실 등록할 수 있게 됐다.

이어 3단계로 금감원과 금융회사의 전용망을 구축, 신분증 분실을 등록하면 모든 금융회사에 실시간으로 전달된다.

금감원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http://fine.fss.or.kr)'에 접속해 분실 신고를 하면 된다.

기존에는 금융회사들이 금감원 시스템에 개별 접속해 분실 신고된 정보를 내려받고, 이를 각 회사 전산망에 반영했다.

그러다 보니 분실 신고와 등록 사이에 시차가 발생해 명의도용 사고의 위험에 노출됐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개인정보 노출 사고예방 시스템이 적용되는 금융거래는 은행, 금융투자, 보험, 카드, 할부ㆍ리스, 저축은행, 신용협동조합 등이다.

송인규 전문위원ㆍ경영학박사  hotfundz@gmail.com

<저작권자 © 세이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인규 전문위원ㆍ경영학박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Safe 만평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44길 5, 2층 한국안전인증원  |  대표전화 : 02-6291-010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신승혜
등록번호 : 서울 아 03938  |  등록일 : 2015.10.15   |  발행인 : (사)한국안전인증원 김창영  |  편집인 : 김대수
Copyright © 2017 세이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