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안전 모바일
'손바닥 세상' 장악한 페이스북 ··· '톱10 앱' 중 6개 보유독일 시장조사기관 집계 ··· 한국선 카카오 영향력 1위
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승인 2017.07.13 10:04
▲ 페이스북과 왓츠앱 앱

'손바닥 세상'으로 흔히 비유되는 스마트폰 공간에서 현재 세계적으로 가장 영향력이 큰 기업은 페이스북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IT(정보기술) 업계에 따르면 독일 시장조사 기관인 프리오리 데이터가 지난달 세계 안드로이드폰 앱(응용프로그램)의 다운로드 횟수를 조사한 결과 최상위 10위권 중 페이스북 산하 앱이 과반인 6개로 집계됐다.

1위는 페이스북의 메신저 서비스인 '왓츠앱'으로 다운로드 횟수가 9천630만여건에 달했다. 2위와 3위는 페이스북 메신저와 페이스북 앱으로 각각 7천567만여건과 3천993만여건의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그 외 상위권에 이름을 올린 페이스북 측 앱으로는 4위 인스타그램(3천572만여건), 7위 페이스북 라이트(1천826만여건), 10위 페이스북 메신저 라이트(1천52만여건)가 있다.

페이스북 소유가 아닌 앱 중에서는 어린이 놀이 앱인 '피짓 스피너'가 다운로드 횟수 2천280만여건으로 제일 많아 5위였다.

그 외 비(非) 페이스북 계열의 앱으로는 화상 공유 서비스 '스냅챗'(6위ㆍ2천73만여건), 모바일 게임 '서브웨이서퍼'(8위ㆍ1천218만여건),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인 '스포티파이 뮤직'(9위ㆍ1천59만여건)이 순위에 포함됐다.

페이스북이 스마트폰에서 이처럼 막강한 영향력을 갖게 된 것은 세계 최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라는 위상에 그치지 않고 발 빠르게 '모바일 유망주'를 사들여 키운 덕분이라는 게 업계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인스타그램은 2012년, 왓츠앱은 2014년 각각 페이스북에 인수됐다.

이에 비해 현재 국내 모바일 부문에서 가장 비중이 큰 업체로는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을 거느린 카카오가 꼽힌다.

앱 분석업체 '와이즈앱' 추산 결과를 보면 카카오는 지난달 기준 산하 안드로이드폰 앱을 쓰는 국내 순사용자가 3천500만여명으로 IT 기업 중 가장 많았다.

2위는 구글(3천400만여명), 3위는 네이버(3천200만여명)였다.

페이스북은 산하 앱을 쓰는 한국 사용자가 1천200만여명으로 7위에 그쳤다.

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tae@yna.co.kr

<저작권자 © 세이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Safe 만평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44길 5, 2층 한국안전인증원  |  대표전화 : 02-6291-010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신승혜
등록번호 : 서울 아 03938  |  등록일 : 2015.10.15   |  발행인 : (사)한국안전인증원 김창영  |  편집인 : 김대수
Copyright © 2017 세이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