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안전 교통
과속 다반사ㆍCCTV도 없는 말뿐인 어린이보호구역 많다한국소비자원 사고다발 43곳 실태 조사
원덕영 기자 | 승인 2017.07.13 10:20
▲ 일반CCTV와 어린이보호구역을 알리는 노란색 CCTV. 한국소비자원 제공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가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13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전국 43곳의 어린이보호구역의 차량 운행 속도, 안전시설물, 불법 주정차 여부 등을 조사한 결과, 허울뿐인 어린이 보호 구역으로 나타났다.

어린이보호구역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한 68곳에서 차량 1210대의 속도를 측정했더니 468대(38.7%)가 규정속도(시속 30km)를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넓은 도로일수록 과속이 심했다. 4차로는 73.1%, 5차로는 69.3%의 운전자가 제한속도를 위반했다.

교통사고가 발생한 37곳은 과속방지턱이 없거나 왕복차로 가운데 한 방향에만 설치돼 있었다.

과속방지턱이 설치된 도로는 제한 속도 위반 사례가 25.0%인데 반해 미설치된 도로는 운전자의 59.0%가 제한속도를 지키지 않고 있었다.

교통사고 발생 지점과 학교 정문 91개소의 교통안전시설 가운데 횡단보도가 없는 곳은 16곳에 달했다. 45곳은 차량용 신호등이 설치되지 않았다. 보행자용 신호등이 없는 곳도 56곳에 달했다.

15곳은 CCTV가 설치되지 않았다. 미끄럼방지 포장이 없는 곳은 19곳, 신호ㆍ과속 단속카메라도 87곳은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관계 부처에 어린이보호구역의 교통안전시설 확충, 제한 속도 위반과 불법 주정차 차량에 대한 관리 감독 강화, 노상주차장 이전 등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원덕영 기자  wondeokyoung@gmail.com

<저작권자 © 세이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덕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Safe 만평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44길 5, 2층 한국안전인증원  |  대표전화 : 02-6291-010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신승혜
등록번호 : 서울 아 03938  |  등록일 : 2015.10.15   |  발행인 : (사)한국안전인증원 김창영  |  편집인 : 김대수
Copyright © 2017 세이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