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무료 지하수 수질검사ㆍ맞춤형 정수장치 지원
환경부, 무료 지하수 수질검사ㆍ맞춤형 정수장치 지원
  • 박혜숙 기자
  • 승인 2017.05.19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가 무료 지하수 수질검사를 통해 설치한 농촌지역 맞춤형 정수장치.

환경부는 지하수를 이용하는 농촌지역 취약계층 주민들의 물 복지 향상을 위해 2017년 안심지하수 사업을 벌인다고 18일 밝혔다.

안심지하수 사업은 농촌지역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지하수를 무료로 수질검사를 해주며, 수질기준을 초과할 경우 지하수 관정에 정수장치를 달아준다.

지하수 수질검사를 받은 후 기준을 초과하는 가구에 대해서 토양지하수 기술개발로 제작한 '농촌지역 맞춤형 정수장치'를 지원할 예정이다.

맞춤형 정수장치는 농촌지역 지하수가 가축분뇨나 비료의 영향으로 총대장균군, 질산성질소 등 수질기준을 초과하는 경우가 많은 것을 고려해 총대장균군과 질산성질소를 제거할 수 있는 필터가 장착됐다.

접수 신청은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이 운영하는 '안심지하수 콜센터(1899-0134)'에서 받는다.

환경부는 안심지하수 콜센터를 통해 정수장치 사후관리와 지하수 관정 관리 방법 홍보 등을 지속적으로 수행한다.

이외에도 농촌지역 주민들이 공동으로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지하수 공동시설 개발 등 다양한 지원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영기 환경부 상하수도정책관은 "안전한 지하수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주기적인 관리가 필요하지만 관리의 필요성을 모르고 있거나, 비용 부담 등으로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농촌지역에 안심지하수 사업을 지속하고, 지방 상수도 보급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환경부가 2013년 지자체를 통해 조사한 결과, 농촌지역에서 지하수를 먹는 물로 이용하고 있는 주민은 64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