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릴로니트릴 등 20종 특별관리 물질 추가 지정
아크릴로니트릴 등 20종 특별관리 물질 추가 지정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7.04.18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안전보건기준 규칙 개정, 근로자에게 암 등 유발 우려 높아

고용노동부가 특별관리해야 할 화학물질 20종을 추가로 지정했다.

고용부는 산업안전보건기준 규칙을 개정, 근로자에게 직업성 암 등을 유발할 우려가 있는 아크릴로니트릴 등 20종의 화학물질을 추가로 지정했다고 18일 밝혔다.

특별관리물질은 발암성, 생식세포변이원성, 생식독성 등 근로자에게 중대한 건강장해를 일으킬 우려가 있는 물질이다. 해당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사업주는 즉시 취급일지 작성, 게시판 등을 통한 고지 등의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

아크릴로니트릴 등 20종의 화학물질이 특별관리물질로 추가 지정돼 기존의 벤젠 등 16종을 포함하여 36종의 화학물질이 특별관리물질로 지정됐다.

고용부와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은 산업현장에서 유통되는 화학물질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근로자의 건강을 유지할 수 있는 적정한 법관리 수준에 대해 지속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고용부 관계자는 "근로자 건강보호를 위해 화학물질의 인체 유해성, 근로자 노출실태 등에 대해 수년간 검토한 결실로서 화학물질로 인한 직업성질환 예방에 기여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