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안전 모바일
모바일게임사업자 서비스 중단·환급 거부 '게임하나'소비자원, 3년간 피해구제 신청 323건…2016년엔 전년보다 29% 증가
원덕영 기자 | 승인 2017.04.10 09:52
한국소비자원이 밝힌 모바일 게임 피해 유형

모바일게임 사업자가 소비자에게 서비스 중단과 환급을 거부하는 사례가 계속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모바일게임' 피해구제 신청은 323건으로 지난해에는 전년대비 29.2%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유형별 피해구제 신청은 서비스 중단ㆍ변경 등 계약 관련이 77건, 서버 접속 불가 등 서비스 장애 59건, 미성년자 결제 58건 등이다.

모바일게임 15개 이용약관을 조사한 결과 게임사업자가 일방적으로 서비스를 중단ㆍ변경하는 것에 대해 이용자는 아이템보상ㆍ손해배상 등 청구할 수 없도록 규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소비자가 신뢰하고 거래할 수 있는 모바일게임 시장 조성을 위해 '모바일게임 표준약관' 제정을 관련부처에 건의했다"며 "한국게임산업협회와 협력해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표준약관이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원덕영 기자  wondeokyoung@gmail.com

<저작권자 © 세이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덕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Safe 만평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44길 5, 2층 한국안전인증원  |  대표전화 : 02-6291-010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신승혜
등록번호 : 서울 아 03938  |  등록일 : 2015.10.15   |  발행인 : (사)한국안전인증원 김창영  |  편집인 : 김대수
Copyright © 2017 세이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