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안전 안내는 조용히, 긴급사항은 큰 소리로
재난안전 안내는 조용히, 긴급사항은 큰 소리로
  • 김대수 기자
  • 승인 2016.01.11 15:3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안전처는 11일 폭염, 황사 등 기상특보와 같이 안전주의를 알리는 수준의 재난문자방송의 경보음을 올해부터 출시되는 신규 휴대폰부터 작은 소리로 개선한다고 밝혔다.

재난문자방송은 국민이 위치한 곳의 재난안전에 관한 상황을 알려  국민 스스로 신속히 대처 가능하도록 한 유익한 시스템이나 일반 문자메시지처럼 사용자가 무음, 진동 등의 수신환경을 선택할 경우 긴급상황을 인지 못할 수도 있어 재난문자방송 수신환경을 68dB이상 큰 소리의 경보음으로 통일하다 보니 모든 재난문자의 수신시 경보음이 크게 울려 불편을 초래했다.

이러한 이유로, 재난의 위급성에 따라 재난을 3가지로 구분하고 각각의 수신환경 등을 달리하여 국민불편을 최소화하고자 했다.

재난문자방송 수신기능 개선의 주요내용으로는 재난을 위급성에 따라 ‘안전안내, 긴급재난, 위급재난’ 3개로 구분하고 그에 따른 경보음 기준을 각기 달리했다.

안전주의 알림 수준인 ‘안전안내문자’는 수신자의 환경설정에 따라 무음·진동, 다양한 벨소리 종류·음량을 조절하도록 하였고 주민대피를 알리는 ‘긴급재난문자’와 전쟁상황을 알리는 ‘위급재난문자’는 수신자가 필히 인지해야 하므로 통일된 경보음(민방위 싸이렌음과 유사)을 사용하였으며 음량 또한 각각 40dB, 60dB 이상을 적용하여 위험상황을 제대로 전달할 수 있도록 했다.

국민안전처 이상권 자연재난대응과장은 “기존 LTE 휴대폰도 개선된 수신기능이 적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히면서 “3G폰과 기존 LTE폰을 소지한 국민도 ‘안전디딤돌’앱(APP)을 설치하여 요란한 경보음으로 인한 불편을 해소함은 물론, 재난문자방송과 동일한 내용을 수신함으로써 스스로의 안전을 지킬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