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던 속도 그대로 통과…'다차로 하이패스' 도입
달리던 속도 그대로 통과…'다차로 하이패스' 도입
  • 서경원 기자
  • 승인 2017.01.24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제2경인ㆍ남해ㆍ경부고속도로에 단계적으로 설치
한 고속버스가 남해2지선 서부산요금소 '다차로 하이패스' 에서 달리던 속도를 유지하며 정산소를 통과하고 있다. 국토부 제공

하이패스 차로의 측면 장애물이 없어져 달리던 속도로 주행하면서도 안전하게 통행료를 납부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 하이패스 차로를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다차로 하이패스'를 도입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다차로 하이패스는 현행 차로를 2차로 이상으로 확대 설치, 하이패스 통과시 본선과 같은 속도로 주행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현재 고속도로 하이패스는 기존 요금소를 개량, 차로 폭이 3.0m~3.5m으로 좁아 안전운행 속도로 시속 30km로 제한하고 있다. 제한속도를 준수하다보니 연간 40여건의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국토부는 교통 흐름 개선 등 효과가 큰 2경인고속도로 남인천, 남해고속도로 서영암과 남순천, 경부고속도로 북대구 톨게이트 등 4곳에 2차로 하이패스를 설치하고 단계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2018년부터 2019년까지 3차로 이상의 경부고속도로 서울, 서해안고속도로 서서울, 중부고속도로 동서울 등 13곳 톨게이트 요금소 중심으로 다차로 하이패스를 본격 도입할 예정이다.

이성훈 국토부 도로운영과장은 "다차로 하이패스 도입으로 하이패스 차로폭이 확대돼 안전이 확대되고 지정체 개선효과도 클 것으로 전망된다"며  "통과하면서 통행료가 자동부과되는 스마트톨링(Smart Tolling) 시스템도 2020년까지 도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차로 하이패스를 도입한 스마트톨링 씨스템. 국토부 자료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