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장애인 휠체어 보조케이스 지원한다"
서울시 "장애인 휠체어 보조케이스 지원한다"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08.31 10:3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이프타임즈 = 김소연 기자) 서울시는 휠체어에 맞는 가방이 없어 외출 시 불편함을 겪는 휠체어 이용 장애인의 편익증진을 위해 올해 3차 보조케이스(백팩) 지원 사업을 진행한다고 31일 밝혔다.

휠체어보조케이스는 탈부착이 용이하고 지체·뇌병변장애인들이 사용하기 편리하도록 모든 지퍼의 손잡이가 고리형으로 제작됐다. 또한 외출 시 필요한 호흡기, 소변기 등을 모두 넣을 수 있도록 대용량 크기도 지원한다.

접수는 4개 권역(동남·동북·서남·서북)별 보조기기센터에서 이뤄지며 다음달 1일부터 30일까지 이메일, 우편, 팩스, 직접방문 등으로 할 수 있다.

3차 신청분은 오는 10월 중에 배부되며 이동이 불편한 장애인을 위해 택배서비스, 직접수령으로 이뤄진다.

시 거주·등록된 휠체어 이용 장애인이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재학 여부와 경제상황을 고려해 △저소득 초·중·고등학생 △저소득(수급자, 차상위) △초·중·고등학생 △일반 장애인 순으로 우선순위를 선정해 지원한다.

지난해 전국 지역자치단체 최초로 휠체어 이용 장애인에게 휠체어보조케이스 지원사업을 시작한 서울시는 현재까지 1500여명에게 휠체어보조케이스를 지원했다.

지원자에 대한 만족도 조사 결과 사업효과성과 제품 만족도 모두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문의는 서울특별시보조기기센터 사이트 또는 서울시 권역별 보조기기센터 전화 상담을 통해 가능하다.

홍남기 시 장애인복지정책과장은 "서울시는 앞으로도 현장에 귀 기울이는 복지서비스로 장애인들의 편의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