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작용 줄이는 임플란트 주위염 치료법 실마리 '규명'
부작용 줄이는 임플란트 주위염 치료법 실마리 '규명'
  • 홍현정 의약전문기자·의사
  • 승인 2021.08.29 15:2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대 치과대 이재훈 교수 연구팀
▲ 연세대 치과대 보철과학교실 이재훈 교수
▲ 연세대 치과대 보철과학교실 이재훈 교수

(세이프타임즈 = 홍현정 의약전문기자·의사) 연세대 치과대 보철과학교실 이재훈 교수와 생명시스템대학 생명공학과 이상규 교수 연구팀은 부작용과 합병증을 줄이면서 임플란트 주위염을 치료할 수 있는 실마리를 규명했다고 27일 밝혔다.

임플란트 치료를 받는 환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임플란트 주위염에 대한 우려와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5~20년간 유지된 임플란트의 28%에서 임플란트 주위염이 관찰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를 치료하기 위해 주로 전신에 영향을 미치는 소염제를 복용하는 경우가 많지만 이는 여러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연구팀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임플란트 주위염 발생때 염증 부위에 국소적으로 도포해 치료할 수 있는 약물과 전달 체계 개발에 초점을 맞췄다.

이를 위해 염증 작용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엔에프-카파비(NF-kB)의 경로를 'p65-TMD-PTD'를 이용해 억제할 수 있는지 확인했다.

p65-TMD-PTD는 염증을 막는 역할을 하는 p65-TMD, 여러 물질들을 세포 및 세포핵 안으로 이동시키는 단백질인 PTD에 결합시킨 것을 뜻한다.

연구팀은 잇몸에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은 집단인 대조군 A와 임플란트 주위염을 유발한 B군, 임플란트 주위염을 유발한 뒤 바깥쪽 잇몸낭에는 치료제를 적용하지 않고 안쪽 잇몸낭에는 p65-TMD-PTD를 적용해 염증을 제어한 C군을 동물 실험을 통해 비교했다.

염증(임플란트 주위염)의 상태는 '치조골의 높이'를 주요 기준으로 판별했다. 치아를 지지하는 역할을 하는 치조골의 높이는 임플란트 성공 여부를 결정하는 주요한 요소다. 높을수록 임플란트가 안정적으로 식립될 수 있다.

연구팀은 우선 A군과 B군을 비교해 임플란트 주위염이 치조골의 높이를 낮추는 데 영향을 준다는 점을 확인했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