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태국 정유공장 '3천억원 규모' EPC 수주
현대엔지니어링, 태국 정유공장 '3천억원 규모' EPC 수주
  • 신승민 기자
  • 승인 2021.08.26 14:4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태국 라용 IRPC 프로젝트 위치도. ⓒ 현대엔지니어링
▲ 태국 라용 IRPC 프로젝트 위치도. ⓒ 현대엔지니어링

(세이프타임즈 = 신승민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동남아시아 지역 정유공장 고도화 분야에서 EPC공사 수주에 성공하며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26일 원화 3000억원의 '태국 라용 정유공장 디젤 유로5 프로젝트'에 대한 EPC 계약을 태국에서 석유와 석유화학 복합 단지를 운영하는 대표기업인 발주처, IRPC와 체결했다고 밝혔다.

태국 방콕과 서울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된 계약식에는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사장, 차왈릿 티빠와니치(Chawalit Tippawanich) 발주처 IRPC  사장이 참석했다.

'태국 라용 정유공장 디젤 유로5 프로젝트'는 태국 방콕에서 동남쪽 170㎞ 떨어진 라용(Rayong) 지역에 위치한 IRPC 정유산업단지 내 위치한다.

사업은 2024년 유로(EURO)5 배출가스 규제 시행을 확정한 태국 에너지 산업부 정책에 따라, 기존에 생산되는 디젤의 황 함량을 유로(EURO)5 수준으로 낮추는 설비를 건설하고, 연관된 각종 생산 설비를 고도화하는 프로젝트다.

유로(EURO) 환경규제는 유럽연합(EU)이 정한 자동차 유해가스 배출기준에 따라 디젤연료를 오염물질이 포함된 비율에 따라 유로1부터 유로6까지 분류하고 있다.

세계적으로 환경규제 기준이 강화되는 추세에 맞춰 태국 정부도 오는 2024년까지 디젤의 등급을 유로5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차왈릿 티빠와니치 IRPC 사장은 "태국 라용 정유공장 디젤 유로5 프로젝트는 초미세먼지 오염을 줄이고 장기적인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전략으로 추진된다"며 "친환경과 에너지 효율을 확보하는 사업"이라고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본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 예상되는 추가 사업의 수주영업에도 유리한 고지를 점하겠다는 전략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동남아, 유럽 등 신시장에서 수주가 이어지고 있어 신시장 진출 전략과 공종 다각화 전략이 결실을 맺고 있다"며 "태국에서 축적한 풍부한 노하우를 프로젝트에서 아낌없이 발휘해 성공적으로 수행해 발주처의 만족도를 높이고, 연계 수주를 지속적으로 이끌어 내겠다"고 전했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