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코로나19 버스기사 재난지원금 … 9월부터 '80만원 지급'
국토부, 코로나19 버스기사 재난지원금 … 9월부터 '80만원 지급'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8.13 09:58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발대기 중인 전세버스. ⓒ 세이프타임즈DB
▲ 버스기사 재난지원금 지급이 다음 달 초부터 시작된다. ⓒ 세이프타임즈DB

국토교통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버스교통 수요가 줄어 소득이 감소한 버스기사를 지원하기 위한 재난지원금을 다음달 초부터 지급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버스기사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은 공고일 현재 2개월 이상 근속중인 비공영제·비준공영제 노선버스와 전세버스기사로서 코로나19로 인해 소득이 감소한 경우 1인당 8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지급대상이 되는 버스기사는 비공영제·비준공영제 노선버스기사 5만7000명, 전세버스기사 3만5000명으로 9만2000명이다.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이 되는 버스기사들은 오는 23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회사나 지자체로 재난지원금 지급을 신청해야 한다. 본인의 근속 요건과 소득감소 요건을 증빙할 수 있는 서류를 갖춰 신청하면 된다.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지자체에서는 요건 충족 여부를 확인한 후 다음달 초부터 순차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추석 전후로 재난지원금 지급이 완료될 수 있도록 지자체와 적극 협업해 나갈 예정이다.

어명소 국토교통부 종합교통정책관은 "코로나19로 인한 버스 승객수요 감소로 버스업계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지자체와 협업해 재난지원금이 조속히 지급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