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병원, 한국인에 맞는 후각검사 'YOF' 개발
세브란스병원, 한국인에 맞는 후각검사 'YOF' 개발
  • 신승민 기자
  • 승인 2021.08.03 15:2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YOF test 검사 키트. ⓒ 세브란스병원
▲ YOF test 검사 키트. ⓒ 세브란스병원

한국의 문화적 특성을 고려한 한국인의 후각 기능 평가 검사가 개발됐다. 김창훈·조형주·윤주헌 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교수와 하종균 용인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연구팀은 한국인에게 익숙한 후각원을 도입한 한국형 후각검사법 'YOF'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검사개발 연구결과는 대한이비인후과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CEO(Clinical and Experimental Otorhinolaryngology)에 게재됐다.

후각은 냄새를 맡는 감각으로 삶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치며 우울증이나 파킨슨병, 알츠하이머병 등 정신질환이나 신경퇴행성 질환의 조기 진단을 위한 바이오마커 역할을 하고 있다.

최근에는 코로나19 증상 후 후각 저하가 동반되는 것이 밝혀지면서 관심이 높아졌다.

기존 후각검사는 유럽의 후각테스트를 한국인에 친숙한 냄새로 변경한 KVSS-II을 주로 사용했다. 하지만 20년이 넘게 사용되면서 세대에 따른 문화적 경험이 달라져 향료 친화도가 떨어졌다.

이에 우리나라의 문화적 측면을 고려한 새로운 후각검사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연구팀은 한국의 문화적 특성을 반영해 검사자들에게 친숙하고 인체에 무해하며 정확한 후각검사가 가능한 YOF test를 개발했다. YOF test의 인지검사는 문화적 친숙도와 케톤이나 산 등 주요 화학적 작용기를 고려한 12개의 향으로 구성됐다.

복숭아, 스피아민트, 초콜릿, 나프탈렌 등 여러 문화권에서 맡을 수 있는 보편적인 8개의 향료와 한국인에게 문화적으로 친숙한 숯불고기와 누룽지, 홍삼, 한약 등으로 구성했다. 인지검사 보기 문항도 명료하게 정리해 후각이 떨어진 상태를 정확하게 반영했다.

연구팀은 역치검사에 화장품 원료로 사용되는 장미향의 PEA를 채택해 향료 친화도를 높이고 안전성을 확보했다. 그동안 역치검사에 사용돼온 뷰탄올은 불쾌한 냄새와 일정 농도 이상에서 신경독성을 가지고 있다.

연구팀은 YOF test의 진단적 유용성 검정을 위해 KVSS-II 검사와 비교한 결과 동등한 효과를 보이는 것을 확인했다.

인지검사는 YOF test의 정확도가 더 높았다. KVSS-II 검사에서 일부 향에 대한 식별 비율은 70%에도 미치지 못했다. YOF test는 정상후각군에서 평균적으로 각 문항들이 90% 이상의 높은 정답률을 보였다.

특히 후각이 상실됐을 때 YOF test에서 후각상실을 측정하는 민감도는 79.8%, 아니라고 판별하는 특이도는 87.2%로 나타났다.

김창훈 교수는 "YOF test는 특정 작용기에만 반응이 저하되는 것과 같은 후각 저하 양상의 세밀한 분류가 가능하다"며 "후각 저하의 원인과 연관 짓는 연구에 이용할 수 있어 파킨슨이나 알츠하이머병과 같은 신경퇴행성 질환의 조기진단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