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드론 활용해 건설현장 품질 높인다"
LH "드론 활용해 건설현장 품질 높인다"
  • 정지민 기자
  • 승인 2021.07.29 09:4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LH
▲ LH가 공사 업무에 드론 활용을 확대하기 위해 'LH 드론웍스 플랫폼'을 구축했다. ⓒ LH

LH는 드론을 활용해 스마트 건설 기술에 앞장서고 건설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공기업 최초로 드론웍스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29일 밝혔다.

LH는 2018년부터 건설 현장에 국산 드론을 도입해 사용하고 있다. 공사 업무에 드론 활용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해 8월 'LH 드론웍스 플랫폼' 구축을 시작했다.

LH 드론웍스 플랫폼은 전국 LH 사업지구에서 촬영한 드론영상으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가공·3D모델링을 통해 △보상현장 기본조사 △건설현장 토공검측 △현장 실시간 안전순찰 등에 사용하는 웹에 기반한 드론활용 종합 플랫폼이다.

드론웍스 플랫폼에서는 촬영한 드론 영상을 전용 웹에 데이터베이스를 업로드해 현장을 확인·분석할 수 있다. 3D 모델링, 여러 장의 항공 영상 등을 겹쳐 한 장으로 만든 영상인 정사영상 등을 자동으로 만들어 현장을 손쉽게 3차원으로 볼 수 있다.

플랫폼으로 제작된 정사영상은 지형도나 지적도, 설계도면 등과 중첩해 토공의 단면과 물량, 경사면 등을 분석하는 데 효과적이다. 입체적 비교·분석도 가능하다.

영상 스트리밍 기능을 통해 공사 진행 상황 등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현장 안전사고 예방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드론웍스 플랫폼을 통해 LH에서 활용 중인 드론 기기 등을 일괄 관리할 수 있다. 기기 목록은 물론 드론 세부 정보, 배터리 현황과 드론 비행 위치, 운행 현황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다.

LH는 드론 활용 분야를 건설현장뿐만 아니라 공사 업무 전반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드론은 토지 보상 업무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서도 쓸 수 있다. 드론 영상에 기반한 토지 보상 지물 검출 서비스를 제공해 토지 위 객체를 탐지할 수 있다. 건물, 비닐하우스, 컨테이너 등 지장물을 조사하는 데 활용할 예정이다.

LH는 올해 직원을 대상으로 드론웍스 플랫폼을 운영한 이후, 다음해부터는 시공사 등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플랫폼 고도화 작업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신경철 LH 스마트도시본부장은 "LH 드론웍스 플랫폼은 건설현장 품질 향상과 사고 예방,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돼 업무의 정확성과 효율성을 높일 것"라며 "LH는 앞으로도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사업을 앞장서서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