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범 4주년 중기부, 새로운 세종청사 시대 개막
출범 4주년 중기부, 새로운 세종청사 시대 개막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7.26 11:4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소벤처기업부는 26일 출범 4주년과 중소기업청으로 출범한 지 23년 만에 새롭게 둥지를 튼 세종청사에서 현판제막식을 가졌다. ⓒ 중기부
▲ 중소벤처기업부는 26일 출범 4주년과 중소기업청으로 출범한 지 23년 만에 새롭게 둥지를 튼 세종청사에서 현판제막식을 가졌다. ⓒ 중기부

중소벤처기업부는 출범 4주년과 중소기업청으로 출범한 지 23년 만에 새롭게 둥지를 튼 세종청사에서 현판제막식을 가졌다고 26일 밝혔다.

현판식은 임서정 일자리수석이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 특별 메시지 전달식도 가졌다.

중기부는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도에 중소기업청에서 중소벤처기업부로 승격됐다. 대기업 중심의 경제 구조에서 벗어나 대기업과 중소·벤처·소상공인 모두의 균형있는 성장을 목적으로 의욕적으로 출발했다.

부 출범 후 4년 동안 소상공인과 중소·벤처기업 분야에서 확고하게 독립된 정책 영역을 구축했다. 전 세계가 코로나19의 어두운 터널을 지나는 중에도 중소·벤처기업을 통해 대한민국의 희망 불씨를 지피는 데 큰 힘을 보탰다.

중기부는 세종청사 이전을 계기로 정책역량 강화를 위해 전 부처의 중소기업 정책의 총괄 기능을 강화하고 중소기업 미래 준비를 위한 중장기 정책 개발과 빅데이터 기반 정책 개발 수립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각 부처의 중소기업 지원사업에 대한 성과를 엄밀히 평가하고 결과를 대외에 공개해 예산편성 시 적극 반영하도록 할 계획이고 사전협의가 완료될 때만 지원사업의 신설과 변경을 추진하도록 사전협의제의 내실화를 추진한다.

중장기 정책과제 개발을 위한 조직개편을 추진하는 등 중소기업의 정책 수요에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중기부 세종 이전은 지난해 10월 중기부에서 행정안전부에 이전의향서 제출을 시작으로 공청회, 관계부처 협의 등을 거쳐 지난 1월 이전 계획이 확정됐다.

지난 12~14일 청사 이전을 마무리 지었다. 세종시 어진동에 구축된 중기부 청사는 젊고 혁신적인 기관 이미지에 걸맞게 '혁신'과 '재미'를 주제로 기존 관공서의 이미지와 다르게 구축됐다.

조직 내 소통을 활성화하기 위해 4층 북카페와 각 층의 중앙휴게실을 열린 공간으로 만들어 빈백 소파, 해먹, 그네 등 공공기관에서는 쉽게 찾아보기 힘든 공간으로 조성했다.

직원들이 주변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혼자 조용히 생각할 수 있는 1인 사무 공간 등을 곳곳에 마련해 업무에 대한 몰입을 높일 수 있도록 했다.

비대면 시대에 맞춰 공간 구애를 받지 않고 외부와 바로 소통할 수 있도록 곳곳에 화상 회의실을 구축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도록 했다.

직원들의 재기발랄한 의견을 담아 그네, 좌식, 스탠딩 등 다양한 형태의 회의실을 꾸며 직원들이 기존의 틀에서 벗어나 창의적인 사고를 할 수 있도록 한 점도 눈길을 끌었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 시대 개막을 맞아 소상공인과 중소벤처기업계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중기부 청사는 공공기관의 정체된 이미지에서 벗어나 직원들이 다소 엉뚱한 상상을 통해 창의적이면서 혁신적으로 생각하고 일을 할 수 있도록 하는데 주안점을 뒀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