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양궁 막내' 해냈다 … 김제덕·안산 한국 첫 금메달
[올림픽] '양궁 막내' 해냈다 … 김제덕·안산 한국 첫 금메달
  • 연합뉴스
  • 승인 2021.07.24 18:59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과 안산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결승전에서 금메달 획득 후 기자회견에 참석,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 연합뉴스
▲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과 안산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결승전에서 금메달 획득 후 기자회견에 참석,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 연합뉴스

한국 양궁의 '무서운 막내들' 김제덕(17·경북일고)과 안산(20·광주여대)이 올림픽 데뷔 무대에서 금메달을 합작했다.

김제덕과 안산은 24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혼성단체전 결승전에서 네덜란드의 스테버 베일러르-가브리엘라 슬루서르 조에 5-3(35-38 37-36 36-33 39-39) 역전승을 거두며 금메달 따냈다.

동메달은 준결승에서 터키를 6-2(36-34 27-36 39-36 34-33)로 이긴 멕시코 루이스 알바레스-알레한드라 발렌시아 조의 차지가 됐다.

내로라하는 국내 선배 궁사들을 제치고 올림픽 대표로 뽑힌 김제덕과 안산은 처음 출전한 올림픽 무대의 첫 종목에서 우승하는 '큰 사고'를 쳤다.

또 첫 올림픽 양궁 혼성전 금메달리스트로 역사에 이름을 남기게 됐다. 혼성전은 이번 대회에 처음 도입됐다.

김제덕과 안산은 또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의 첫 금메달리스트가 되는 영예도 안았다.

이전까지 유스 국제대회에만 출전하다가 이번 올림픽을 앞두고 처음 국가대표로 뽑힌 김제덕은 자신의 첫 해외 성인 국제대회 첫 종목에서 금메달을 명중하는 진기록을 썼다.

김제덕은 지난달 열린 2021 아시아컵에서 개인전과 단체전 우승을 했으나 이는 한국에서 열린 대회였다.

한국 대표팀 내부적으로 '혼성전 대표 선발전'을 겸했던 전날 랭킹라운드에서 680점을 쏴 25년 묵은 올림픽 기록을 갈아치웠던 안산 역시 첫 올림픽 무대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자신의 이름을 세계에 알렸다.

1세트 첫 두 발에서 김제덕이 9점, 안산이 8점을 쏜 반면에 네덜란드는 연달아 10점을 쐈다. 결국 35-38로 세트를 내줬다.

하지만 김제덕과 안산은 흔들리지 않았다. 2세트 팽팽한 승부를 이어가다가 마지막으로 쏜 슬루서르가 8점을 기록하는 바람에 한국이 37-36, 1점 차로 세트를 가져갔다.

앞선 경기에서 큰 소리로 기합을 냈던 김제덕이 3세트를 앞두고 또 한 번 '코리아 파이팅!'이라고 외쳤다.

그러고는 3세트 첫발에서 10점을 쏴버렸다. 베일러르가 3세트 자신의 2번째 화살을 6점에 꽂아 한국은 3세트를 36-33으로 가져가 세트점수 4-2 역전을 이뤘다.

승리에 쐐기를 박은 건 안산이었다. 마지막 4세트 30-39로 뒤진 상태에서 쏜 안산의 마지막 화살이 9점에 꽂혔다.

한국과 네덜란드는 마지막 세트 점수를 1점씩 나눠 가졌고, 막내들은 5-3 대역전극을 마무리했다. ⓒ 연합뉴스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1-07-25 08:42:01
최고 요망지다(똑똑하다)

오선이 2021-07-24 23:28:02
토닥토닥
이쁘고
멋지고
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