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 양승조 지사, 공주소방학교 충남생활치료센터 상황 점검
[동정] 양승조 지사, 공주소방학교 충남생활치료센터 상황 점검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1.07.24 16:28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승조 충남지사가 24일 충남생활치료센터를 방문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충남도
▲ 양승조 충남지사가 24일 충남생활치료센터를 방문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충남도
▲ 양승조 충남지사가 24일 공주에 위치한 충남생활치료센터를 방문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충남도
▲ 양승조 충남지사가 24일 공주에 위치한 충남생활치료센터를 방문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충남도
▲ 양승조 충남지사가 24일 충남생활치료센터를 방문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충남도
▲ 양승조 충남지사가 24일 충남생활치료센터를 방문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충남도
▲ 양승조 충남지사가 24일 충남생활치료센터를 방문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충남도
▲ 양승조 충남지사가 24일 충남생활치료센터를 방문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충남도
▲ 충남생활치료센터 ⓒ 충남도
▲ 충남생활치료센터 ⓒ 충남도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가 자체 생활치료센터 가동에 들어간 가운데 양승조 지사가 24일 현장 점검에 나섰다.

양 지사는 이날 공주 중앙소방학교 생활관에 설치한 충남 생활치료센터를 방문했다.

91실 규모로 설치한 충남 생활치료센터에는 코로나19 확진 도민 중 경증이나 무증상자가 입소해 생활하며 치료를 받게 된다.

총 수용 인원은 158명이며, 투입 운영 인력은 의료진과 경찰, 행정, 군인 등 44명이다.

이날 현장을 찾은 자리에서 양 지사는 시설 운영 상황을 점검한 뒤 현장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양 지사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며 지역 확진자도 하루 30∼50명 수준을 유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생활치료센터를 가동하게 됐다"며 "확진 도민들이 편안한 마음으로 치료를 받고 건강한 모습으로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운영 관리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주문문했다.

또 "영유아나 어린이들이 확진됐을 경우 병원 등에 홀로 입원해 치료받기 힘든 만큼, 충남 생활치료센터에서 부모와 입소해 치료받을 수 있는 가족 돌봄 체계도 만들어 가동하라"고 말했다.

충남지역 중앙사고수습본부 생활치료센터는 아산경찰인재개발원, 천안관세국경관리연수원,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등 3곳에서 운영되고 있다.

충청권역 생활치료센터는 대전 LH토지주택연수원에 설치해 가동하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1-07-25 08:47:33
수고가많으십니다

오선이 2021-07-24 17:14:54
무더위에도 애쓰시는분들의노고에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