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병원, 연세대 기숙사에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재운영
세브란스병원, 연세대 기숙사에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재운영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7.22 14:2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원석 총괄단장(왼쪽)이 CCTV 모니터를 통해 생활치료센터의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 세브란스병원
▲ 정원석 총괄단장(왼쪽)이 CCTV 모니터를 통해 생활치료센터의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 세브란스병원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따라 지난 16일부터 연세대 기숙사 우정원에 생활치료센터를 다시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22일 밝혔다.

연세대 기숙사 생활치료센터는 276명의 환자를 수용할 수 있고, 정원석 연세흉부외과의원장이 총괄단장을 맡아 이끌고 있다.

정원석 단장, 군의관 1명 등 4명의 의료진과 민간 모집 간호사 10명이 환자를 돌보고 있다. 세브란스병원 방사선사, 행정직원들도 상주하면서 의료진을 지원하고 있다.

센터에는 22일 오전 9시 기준 189명의 환자가 입소해 있다. 환자들은 주로 무증상이나 약한 증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 16일 이후 퇴소자는 4명이다.

진료는 스마트폰을 이용한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환자 상태가 악화되면 의료진이 바로 구역에 투입돼 직접 진료하고 치료한다.

증상 악화로 병원 이송이 필요하면 코로나19 치료 관련 병원으로 옮겨진다. 현재까지 옮겨진 환자는 3명이다.

하종원 원장은 "이번에는 가족 단위의 코로나 확진 환자들이 많은 상황"이라며 "부모는 물론 자녀들이 불안해하지 않고 잘 치료 받아 가정과 학교, 사회로 안전하게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