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스마트 안전모'로 건설현장 '철통방어'
쌍용건설 '스마트 안전모'로 건설현장 '철통방어'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07.20 13:2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능형 안전모 ICT IOT도입 터널현장 안전확보
▲ 쌍용건설 현장 관계자가 액셤캠과 위치태그 등이 장착된 스마트 안전모를 착용하고 스마트폰으로 작업을 하고 있다. ⓒ 쌍용건설
▲ 쌍용건설 현장 관계자가 액셤캠과 위치태그 등이 장착된 스마트 안전모를 착용하고 스마트폰으로 작업을 하고 있다. ⓒ 쌍용건설

쌍용건설은 최근 현장에서 필수로 사용되는 안전모에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한 정보통신기술(ICT)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한 최첨단 안전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를 통해 작업자의 현재 위치와 안전상태는 물론 위험 구역 출입 통제, 비상 시 SOS 신호를 송출할 수 있고, 터널 등 어두운 곳을 밝혀주는 라이팅 웨어러블(Lighting Wearable) 기능과 근로자의 충격·쓰러짐 감지까지 가능하다.

특히 안전모에 설치된 위치태그는 현장 출입 시 작업자의 건강정보와 안전 교육이수 여부 등을 관제실에서 한번에 파악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 밖에 현장 지하구간, 협소구간, 긴 연장구간 등에서의 잠재적 위험 요소를 파악해 사전 정보제공이 가능한 BLE MESH(저전력 블루투스망) 통신 환경 계측기와 AI 영상분석 기반 감지기 등도 현장에 도입했다.

▲ 쌍용건설이 관제실에서 작업자의 안전모에 부착된 액션캠 LTE로 촬영된 현장을 실시간으로 관리하고 있다. ⓒ 쌍용건설
▲ 쌍용건설이 관제실에서 작업자의 안전모에 부착된 액션캠 LTE로 촬영된 현장을 실시간으로 관리하고 있다. ⓒ 쌍용건설

이 시스템은 온도와 습도는 물론 5대 가스(산소·일산화탄소·이산화탄소·황화수소·가연성가스)를 측정할 수 있는 AI센서가 내장돼 기준치 이상의 유해가스 발생 시 자동경보를 발령하게 된다.

시공예정인 현장의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VR(가상현실)을 제작해 향후 시공에 대한 문제점 파악 및 시공성 향상은 물론 위험 공종에 대한 근로자 사전 안전교육에도 활용하고 있다.

한편 쌍용건설은2016년부터 전국에 깔린 LTE망으로 4K 고화질 동영상을 실시간으로 전송할 수 있는 '액션캠 LTE'를 안전모에 도입해 관리자가 멀리 떨어진 현장을 일일이 방문하지 않아도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의 단말기로 현장을 관리할 수 있도록 도입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스마트 안전모를 통해 작업자의 안전은 물론 공사효율도 극대화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근로자들이 불안하지 않고 작업할 수 있도록 스마트 첨단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도입, 확대해 더욱 안전한 작업환경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