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배전사업자 전기설비 정기검사 구체화 … 전기사업법 시행규칙 개정
송·배전사업자 전기설비 정기검사 구체화 … 전기사업법 시행규칙 개정
  • 오해빈 기자
  • 승인 2021.07.20 13:0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소연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차량 순시에 의존해 배전 전주를 점검하던 방식에서 한전 소속 직영 검사자가 개별 전주마다 도보로 정밀하게 검사하도록 변경했다. ⓒ 김소연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송·배전사업자의 전기설비 정기검사를 구체화하는 '전기사업법 시행규칙' 개정안이 시행된다고 20일 밝혔다.

개정안은 송·배전사업자인 한전 전기설비에 대한 정기검사 대상 설비, 검사주기와 검사기준 등을 정하고 결과는 다음해 1월 31일까지 산업부 장관에게 보고하는 등 전기사업법에서 위임한 사항을 구체화했다.

한전은 자체 전기설비에 대해 자율적으로 점검을 해왔으나 제도 시행을 통해 향후 정전 예방 등 전기설비의 건전성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평가된다.

전기설비의 중요도와 특성에 따라 한전 전체 설비별 검사 주기를 설정하고 검사방법·절차 등 기준을 마련했으며 검사결과는 산업부 장관에게 보고하도록 했다.

한전은 정기검사 제도 도입을 계기로 전기설비를 최적의 상태로 유지해 설비 고장에 따른 정전을 최소화하도록 검사를 강화했다.

차량 순시에 의존해 배전 전주를 점검하던 방식에서 한전 소속 직영 검사자가 개별 전주마다 도보로 정밀하게 검사하도록 변경했다.

검사에서 누락되는 설비가 없도록 관리하는 등 검사결과의 신뢰도와 효율을 높일 수 있도록 모바일 활용 지능형 검사방식과 관리시스템을 도입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송배전설비 고장으로 국민 생활에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관리 체계를 보완하고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