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엔 자율주행차 셔틀·배송 달린다 … "부주의 사고 절반↓"
2025년엔 자율주행차 셔틀·배송 달린다 … "부주의 사고 절반↓"
  • 정지민 기자
  • 승인 2021.06.29 14:49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자동차의 자율주행 수소 전기차가 톨게이트를 빠져나가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 현대자동차의 자율주행 수소 전기차가 톨게이트를 빠져나가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오는 2025년은 자율주행 셔틀·택시·배송과 화물차 군집주행 등 각종 자율주행 서비스가 상용화되고 운전자 부주의로 인한 교통사고가 절반가량 줄어들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1차 자율주행 교통물류 기본계획'을 마련해 국토교통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자율주행 교통물류 기본계획은 자율주행 분야에 특화해 마련되는 첫 법정계획이다. 5년 단위로 자율주행 기반 교통물류 체계 발전과 자율주행차 확산을 위한 내용을 담는다.

1차 계획은 '2025년 자율주행 기반 교통물류체계 상용화 시대 개막'이라는 비전을 목표로 했다.

오는 2025년까지 전국 고속도로와 시도별 주요 거점에서 자율주행 상용서비스를 제공하고 10종 이상의 자율주행 서비스 기술을 개발하며 자율차 상용화와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제도·인프라 기반을 완비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추진전략은 △자율주행 교통물류 서비스 기술 고도화 △자율주행 교통물류 서비스 실증환경 조성 △자율주행 교통물류 서비스 사업환경 조성 △자율주행 안전성 강화와 기술 수용성 제고 △자율주행 교통물류 생태계 구축 등을 제시했다.

세부적으로는 레벨4(완전 자율주행) 수준의 자율주행 대중교통과 공유서비스를 개발하고 경로·배차 최적화 등 운영기술을 고도화할 방침이다.

여객뿐 아니라 화물 배송 분야에도 자율주행을 활성화해 화물차 군집주행 차량과 운영시스템을 고도화하고 도심에서의 라스트마일(최종 목적지까지 가는 마지막 구간) 배송을 위한 소형 택배 차량, 로봇·드론 연계기술도 개발할 방침이다.

현재 전국 7곳에 지정된 자율차 시범운행 지구를 시·도별로 1곳 이상으로 확대 지정하고 특구 지정을 통해 공공서비스 상용화를 앞당기기로 했다.

세종 특구는 간선급행버스(BRT) 등 여객 서비스 실증이, 광주 특구는 노면 청소와 쓰레기 수거 등 공공서비스 실증이 진행된다.

아울러 자율주행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테스트베드를 확대 구축하고 도로설계, 운영 기준을 재정립해 자율주행 지원 도로체계를 등급화할 방침이다.

이로써 5년 뒤 대중교통 접근시간이 20%, 환승 소요 시간이 50%가량 감축되고 운전자 부주의로 인한 사고는 50%가량 줄어드는 등 편의성과 안전성이 향상될 것으로 국토부는 전망했다. 교통사고 사망률도 2015년과 비교하면 50%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국토부에 따르면 자율차 시장규모는 향후 연평균 40% 이상씩 성장하고 자율차 기반의 교통·물류 서비스도 급속도로 확산할 전망이다. 오는 2030년에는 버스의 50%, 택시의 25%가 자율차로 운영될 것으로 국토부는 내다봤다.

김정희 국토부 자동차정책관은 "자율주행 셔틀·배송 등 자율주행 기반 교통물류체계가 조속히 도입돼 국민의 이동 편의 제고, 물류 효율화 등의 기대효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기본계획상 세부 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딸배박멸 2021-06-30 06:42:42
개택 난폭운전 버스 없어지는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