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소방재난본부, 부산건축사회와 해체공사장 안전관리방안 논의
부산소방재난본부, 부산건축사회와 해체공사장 안전관리방안 논의
  • 김창배 기자
  • 승인 2021.06.18 08:5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산소방본부는 부산건축사회와 건축물 해체공사장 현장점검 재발방지를 논의했다. ⓒ 부산소방본부
▲ 부산소방본부는 부산건축사회와 건축물 해체공사장 현장점검 재발방지를 논의했다. ⓒ 부산소방본부

부산소방본부는 부산건축사회(회장 최진태)와 17일 광주 재개발 현장 철거 건물 붕괴,  경기 군포아파트 화재사고와 관련해 향후 유사사고를 방지를 위한 안전관리 강화방안을 논의했다.

최근 부산소방재난본부에서 시행하고 있는 옥상출입에 대한 안전대책이 원활하게 시행될 수 건축설계 시 적극 협조해 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이흥교 소방재난본부장은 "사고는 소방의 예방과 대응만으로는 부족하다"며 "공사책임자의 책임의식 부족, 안전수칙 미이행, 철거비용을 줄이기 위한 안전관리 감시인력 미배치 등 건설현장의 가지고 있는 구조적인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건축사협회 현장점검을 계기로 건설현장에 만연하고 있는 문제점을 분석해 제도개선이 필요한 사항은 적극 요구해 건축설계시 소방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달라"고 당부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