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특사경, 농자재 불법 유통업체 '26곳 적발'
경기도 특사경, 농자재 불법 유통업체 '26곳 적발'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06.16 15:3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농자재 불법 유통.판매업체 단속 현장. ⓒ 경기도
▲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농자재 불법 유통·판매업체를 단속하고 있다. ⓒ 경기도

농약판매업 등록을 하지 않고 농약을 판매하거나 약효 보증기간이 7년 이상 지난 농약을 보관하는 등 불법행위를 저지른 농자재 유통·판매업체들이 경기도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달 3일부터 14일까지 10개 시·군 농자재 판매점과 원예 자재점 100곳을 단속한 결과, 농약관리법·비료관리법을 위반한 업체 26곳을 적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수사는 농번기를 맞아 농약·비료 불법 유통을 사전 차단하기 위해 진행됐다. 위반 내용은 △농약 무등록 판매 5곳 △판매업 등록사항 미변경 10곳 △약효 보증기간 경과 농약 보관·판매 4곳 △농약취급 제한기준 위반 4곳 △비료 보증 미표시 판매 3곳이다.

농약관리법에 따라 농약 무등록 판매업과 약효 보증기간 경과 농약 보관은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 등록사항 미변경은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 농약취급 제한기준 위반은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인치권 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앞으로 불법행위에 대한 수사를 강화하고, 사전 예방을 위해 관련 단체·협회·농업인 등에 대한 홍보 활동도 병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