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스코리아 인공호흡기·양압지속유지기 '인체유해'
필립스코리아 인공호흡기·양압지속유지기 '인체유해'
  • 김창영 기자
  • 승인 2021.06.12 10:4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의료기관·환자·관련단체 등 서한 배포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필립스코리아가 수입하는 개인용 인공호흡기와 양압지속유지기에 사용되는 모터 소음 방지 부품이 인체에 위해를 줄 가능성이 있다고 12일 밝혔다.

개인용 인공호흡기는 일정량의 산소를 포함한 호흡가스를 환자에게 공급해 환자의 호흡을 돕거나 조절하는 자동 순환형 기구다. 양압지속유지기는 수면시 무호흡증의 환자가 자발호흡시 지속적으로 기도양압을 지원하기 위해 이용하는 기구다.

식약처는 "현재까지 전 세계적으로 해당 제품 사용에 따른 관련 심각한 이상 사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모터 소음 방지를 위해 사용되는 부품에서 발생하는 폴리우레탄 분해 입자나 관련 화학물질의 인체 흡입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경우 호흡기 자극·염증·과민 반응과 두통·어지럼증, 흡입 독성 등의 발생 우려가 있다"며 "잠재적 암 발생 가능성과 생명 위협이나 호흡기 등의 영구 손상 발생 우려를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국민 보건 안전을 위해 해당 제품을 사용하는 환자들에게 선제적으로 사용을 중단하고 위해성이 없는 부품으로 교체하거나 또는 신속하게 대체품을 사용할 것을 권고했다.

양압지속유지기는 사용을 중단하고 필립스코리아나 대리점을 통해 위해성이 없는 실리콘 소재의 소음 방지 부품으로 교체하거나, 의사와 상담 후 대체품 교체 여부를 결정을 주문했다.

개인용 인공호흡기는 임의로 사용을 중단하지 말고 신속히 의사와 상담해 대체품 사용 여부를 결정하라고 권고했다.

다만 개인용 인공호흡기의 경우 환자 특성 때문에 동 제품을 계속 사용해야 경우에는 제품에 포함된 박테리아 필터를 반드시 사용하고, 신속히 필립스코리아 및 대리점를 통해 소음방지 부품을 교체할 것을 권고했다.

필립스코리아는 대리점·판매점 등을 통해 개별 환자에게 이번 사용자 안전 조치에 관한 상세 안내문을 통지하고, 제품을 계속 사용하는 환자에 대해서는 관련 부품을 위해 우려가 없는 실리콘 소재의 부품으로 신속하게 교체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의료기관·환자·관련단체 등에 안전성을 알리는 서한을 배포했다. 자세한 문의는 판매점과 필립스코리아(☎080-500-0004)에서 가능하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