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매장문화재 유존지역 정보 고도화 사업' 추진
문화재청 '매장문화재 유존지역 정보 고도화 사업' 추진
  • 강재혁 기자
  • 승인 2021.06.08 10:51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은 매장문화재 유존지역 정보의 정확·접근성 개선을 위해 '매장문화재 유존지역 정보 고도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유존지역에서는 조사·발굴 등 의무가 부과되거나 개발행위가 제한될 수 있음에도, 20년이 넘도록 수정이 이루어지지 않아 정보 정확성이 부족하다는 우려가 있었다.

문화재청은 전국 대상으로, 발전된 조사 기법을 활용 광역정밀지표조사를 수행해 매장문화재 유존지역 정보의 현행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국민참여예산으로 추진되는 '매장문화재 유존지역 정보 고도화 사업'은 △전국 광역정밀지표조사 △매장문화재 현황 파악 △매장문화재 현황 공개 △매장문화재 보존·관리 △국민 재산권 행사 균형을 도모할 계획이다.

문화재청은 매장문화재 유존지역 정보를 토지이음 홈페이지(www.eum.go.kr)에서 제공해, 정보 정확성을 높이고 주민의견 수렴 등 절차적 요건 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다.

5년으로 계획된 '매장문화재 유존지역 정보 고도화 사업'은 올해 서울·경기도·충청북도의 개발 수요가 높은 지역을 우선으로 추진된다.

문화재청은 '매장문화재 유존지역 정보 고도화 사업'으로 국민 지표조사 부담 경감과 문화재 훼손 방지, 사업계획 시 매장문화재로 인한 사업 지연 등의 예방을 기대한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1-06-08 15:38:01
매장문화로 시대별 특징에 대해서 알수있겠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