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본, 저소득 중증장애인 600명 '암보험 무료가입' 지원
우본, 저소득 중증장애인 600명 '암보험 무료가입' 지원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6.01 10:4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소득 중증 장애인들이 무료로 20년간 우체국 암보험의 혜택을 받게 된다.

우정사업본부는 전국 장애인복지 관련 5개 기관, 168개 시설을 통해 추천과 심사를 거친 600여명에게 암보험을 가입해준다고 1일 밝혔다.

6월 중 전국 우체국을 통해 가입해준다. 우체국이 지원해주는 보험료는 4억8000만원이다. 보장기간은 20년이며 보험료는 전액 우체국공익재단에서 지원한다.

수혜 장애인이 가입하는 '어깨동무보험(암보장형)'은 암 진단비 1000만원과 소액암 300만원을 지급한다. 만기 생존 시는 납입한 보험료의 30%를 지급한다.

우체국은 2014년부터 2020년까지 저소득 장애인 2291명에게 암보험 사업을 통해 17억6000만원을 지원했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 "앞으로도 우체국이 소외계층 지원에 앞장서 지역내 나눔문화 확산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