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아방지 캠페인' LG유플러스 경찰청장 감사장
'미아방지 캠페인' LG유플러스 경찰청장 감사장
  • 오해빈 기자
  • 승인 2021.05.25 14:1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찰청 마스코트 '포돌이'와 LG유플러스 CSR 홍보대사 '홀맨'이 감사패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 경찰청 마스코트 '포돌이'와 LG유플러스 CSR 홍보대사 '홀맨'이 감사패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실종아동의 날을 맞아 미아방지 캠페인으로 경찰청으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10월부터 경찰청과 진행한 '지문등 사전등록' 캠페인을 통해 LG유플러스가 실종아동 찾기와 예방 활동에 크게 기여한 공로로 감사장을 받았다.

지문등 사전등록은 18세 미만 아동, 치매환자, 지적·자폐·정신장애인이 보호자 신청을 받아 지문·사진·신상 정보 등을 사전에 등록하는 제도다.

미아가 되면 부모를 찾기까지 평균 3360분이 걸리지만 아이 지문을 등록하면 시간이 65분의 1로 단축된다.

캠페인 시작 이후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4월까지 아이들 6만3618명이 경찰청 '안전드림' 앱을 통해 지문을 등록했다.

LG유플러스 전국 2200개 매장이나 경찰서를 방문하거나 경찰청 '안전드림' 앱을 이용해 지문 등록이 가능하다.

지난 3월 LG유플러스 '엄마, 나 어떻게 찾았어?' 광고가 제29회 '국민이 선택한 좋은 광고상'에서 금상을 받기도 했다.

영상광고는 주소와 연락처를 묻는 질문에 엉뚱한 답을 하는 5세 미만 아이 실제 모습을 보여준다.

만약 아이들이 길을 잃으면 간단한 인적사항을 말하지 못해 부모 곁으로 빠르게 돌아가지 못하는 상황에 대한 걱정도 내레이션으로 담았다.

김희진 LG유플러스 브랜드전략팀장은 "실종을 예방하고 부모를 잃어버렸을 때 불안한 마음을 줄여 주는 경찰청 지문등 등록제도를 모든 부모님들이 참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