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제조업 불시 점검해보니 … 917곳 안전불감증 '심각'
건설·제조업 불시 점검해보니 … 917곳 안전불감증 '심각'
  • 민경환 기자
  • 승인 2021.05.24 11:3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건설업과 제조업 불시 안전 점검에서 2곳 중 1곳은 사망사고 위험 요인이 발견됐다. ⓒ 민경환 기자
▲ 건설업과 제조업 불시 안전 점검에서 2곳 중 1곳은 사망사고 위험 요인이 발견됐다. ⓒ 민경환 기자

건설업과 제조업 사업장을 대상으로 한 당국의 불시 안전 점검에서 2곳 중 1곳꼴로 산업재해 사망사고 위험 요인이 발견됐다.

안전보건공단은 올해 초부터 지난달까지 건설업과 제조업의 중소 사업장 2만4026곳을 대상으로 수행한 현장 점검 결과 사망사고 위험 요인이 있다는 지적을 받은 곳은 1만1888곳(49.5%)에 달했다고 24일 밝혔다.

공단이 시정 조치를 한 위험 요인은 모두 2만5802건이었다. 건설업은 점검 대상 사업장 1만6853곳 가운데 7951곳(47.2%)이 1만7700건의 위험 요인 지적을 받았다.

위험 요인은 '떨어짐'이 1만4664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높은 곳에 안전 난간 등을 설치하지 않아 추락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 요인을 가리킨다. 이어 '부딪힘'(704건), '화재·폭발'(455건), '끼임'(296건) 등의 순이었다.

제조업은 점검 대상 7173곳 가운데 3937곳(54.9%)에서 위험 요인 8102건이 발견됐다.

위험 요인은 '끼임'(2942건)이 가장 많았다. 컨베이어, 프레스, 분쇄기 등 위험 설비에 방호 장치 등을 제대로 설치하지 않은 경우 등이 해당한다. '떨어짐'(1872건), '부딪힘'(1277건), '화재·폭발'(513건) 등이 뒤를 이었다.

점검 대상 가운데 점검 자체를 거부하거나 개선 사항을 이행하지 않는 등 위험 요인을 방치한 곳은 917곳이나 됐다. 현장의 안전 불감증이 심각하다는 얘기다.

중대재해처벌법이 내년 1월부터 시행되면 현장 분위기도 바뀔 것으로 기대되지만 50인 미만 사업장은 법 적용이 2024년 1월까지 유예돼 실효성 논란도 제기된다.

공단은 위험 요인을 방치한 사업장에 대해 노동부 감독을 요청하는 한편 일부 사업장은 위험 작업 중지 등의 조치를 했다.

공단은 중소 사업장을 대상으로 불시 점검을 계속할 방침이다. 불시 점검에 투입하는 순찰 차량도 108대에서 404대로 확대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