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가상현실 체험 '수중발굴탐사대' 운영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가상현실 체험 '수중발굴탐사대' 운영
  • 강재혁 기자
  • 승인 2021.05.19 10:18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19일부터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에서 수중발굴 VR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수중발굴탐사대는 바닷속 가상현실속에서 문화재를 발굴해보는 체험프로그램이다. 연구원이 바다에서 발굴조사하는 과정을 실감나는 영상으로 담아내 체험자들도 실제 발굴하는 것과 비슷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체험 내용은 △수중 문화재 발굴 조사선 타고 태안 마도 앞바다 이동 △배 위에서 수중발굴 필요 장비 착용 △입수해 갯벌을 걷어내고 유물 발굴 △발굴한 유물을 사진 기록으로 남기고 인양한 후 손상이 된 유물을 복원한다. 체험을 완료 후 자신의 얼굴이 담긴 체험증까지 전자우편으로 발급받을 수 있다.

전시관 휴관일을 제외한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1일 5회 운영한다. 안전의 문제로 키 130㎝ 이상부터 이용할 수 있으며, 4명이 동시에 체험할 수 있다.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 안내창구에서 당일 현장 예약만 가능하다. 상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seamuse.go.kr)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체험이 불가능한 신장 130㎝ 미만의 어린이는 무인단말기를 통해 수중발굴을 체험하면 된다.

무인단말기는 △수중발굴 퀴즈 △잠수장비 착용 △유물 발굴 △유물 그림 맞추기 등을 즐길 수 있다.

프로그램은 1976년, 신안선 발굴을 시작으로 발전시켜온 수중발굴 조사 방법을 한데 모아 놓은 가상현실 콘텐츠로,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디지털 뉴딜 사업의 하나로 마련됐다.

김연수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장은 "수중발굴 가상현실 체험 운영을 통해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던 수중문화재 발굴을 관람객들이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는 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1-05-19 15:29:44
어른ㆍ아이들이함께하기좋은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