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마 … ' 전기관리 소홀에 매년 50명 참변
'설마 … ' 전기관리 소홀에 매년 50명 참변
  • 박혜숙 기자
  • 승인 2021.05.12 17:23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근 5년간 전기화재 통계  ⓒ 소방청
▲ 최근 5년간 전기화재 통계 ⓒ 소방청
▲ 부주의한 전기관리로 화재가 발생한 현장. ⓒ 소방청
▲ 부주의한 전기관리로 화재가 발생한 현장. ⓒ 소방청

화재 가운데 전기적인 요인이 23%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방청은 최근 5년 간 전기화재를 분석한 결과 4만7492건이 발생해 246명의 사망자(부상 1654명)와 6680억원의 재산손실이 발생했다고 12일 밝혔다. 매년 50명이 전기화재로 사망했다.

절연열화에 의한 단락이 24.3%로 가장 많았다. 이어 트래킹에 의한 단락 11.1%, 접촉 불량에 의한 단락10.8% 순으로 나타났다.

장소별로 살펴보면 주택과 아파트 등 일상 주거시설이 27.8%(1만3205건)로 전기화재가 가장 많이 발생했다. 산업시설 17.3%(8197건), 생활서비스 시설 14.2%(6761건)가 뒤를 이었다.

주거시설에서는 전기화재로 인한 사망자도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화재 예방을 위해서는 콘센트를 사용할 때 여러 전기제품을 연결하는 문어발식 사용을 삼가야 한다. 낡거나 손상된 전선은 주기적으로 확인해 단락이 되지 않도록 교체해야 한다.

정격용량을 초과하는 전기를 사용하면 과열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수 있어 전기제품은 규격에 맞는 퓨즈와 차단기를 사용해야 한다.

남화영 소방정책국장은 "전기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전기설비와 제품의 안전한 사용과 철저한 관리가 선행돼야 한다"며 "가장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야옹이 2021-05-13 06:56:01
냉장고뒤. 전기코드 잘 살펴보겠습니다